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올해 신형 폴더블 2종만 공개…보급형 '라이트' 안나온다"

최종수정 2021.04.12 07:17 기사입력 2021.04.12 07:1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폴더블 대중화'를 선언한 삼성전자가 올해 신형 폴더블 스마트폰으로 갤럭시Z플립 5G·Z폴드2의 후속모델 등 2종만 공개할 것이란 보도가 나왔다. 100만원대 보급형 폴더블폰 제품인 '라이트'와 두 번 접히는 더블폴딩 폰 출시 계획은 포함되지 않았다.


샘모바일, 폰아레나 등 IT전문매체들은 올해 삼성전자가 기존에 선보였던 폴더블 스마트폰의 후속 제품만 출시한다고 보도했다.

샘모바일은 "라이트 모델의 출시 계획은 올해 없다"며 "여전히 더 저렴한 폴더블 출시를 고려할 수는 있지만 2021년에는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 매체는 Z모양으로 두 번 접는 더블폴딩 폰에 대해서도 "상황적 증거가 많지만 삼성전자가 실제로 올해 기기를 출시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봤다. 앞서 더블폴딩 폰은 이르면 올 연말 출시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됐었다.


삼성전자는 매년 하반기 언팩을 통해 공개해온 갤럭시 노트 시리즈를 올해는 선보이지 않는다. 대신 폴더블 스마트폰이 이 자리를 대체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업계 안팎에서는 당초 언팩 시기보다 앞당긴 7월 공개를 유력하게 점친다.


사실상 삼성전자 독주 체제였던 폴더블폰 시장에는 최근 샤오미, 화웨이 등 가성비를 앞세운 중국 제조사들이 연이어 도전장을 던지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글로벌 폴더블폰 시장은 올해 560만대에서 내년 1720만대로 3배 성장이 기대된다.

"삼성, 올해 신형 폴더블 2종만 공개…보급형 '라이트' 안나온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폰아레나는 "폴더블 폰은 여전히 틈새시장이고 매우 비싸다"며 "저렴한 폴더블폰 기기는 삼성전자가 더 많은 고객들을 공략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샤오미, 구글, 비보 등 새로운 경쟁에서도 지배력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삼성전자는 신형 폴더블폰 출시에 앞서 기존 Z플립 5G·Z폴더2의 출고가도 인하했다.

이 매체는 삼성전자가 올해 보급형 제품인 갤럭시 Z플립·Z폴더 라이트를 출시하지 않는 이유가 최근 반도체 대란 때문일 수 있다고 봤다. 삼성전자는 이미 반도체 수급의 어려움을 공식적으로 인정하기도 했다. 구글 픽셀 5a 역시 이 같은 문제로 인해 출시 규모가 제한됐다. 폰아레나는 "삼성전자가 2021년에 롤러블 폰을 출시할 것이란 전망도 있었지만, 이 소문은 이후 사라졌다"고 덧붙였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