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7년간 일한 미화원 암 투병 소식에 한푼 두푼 모은 학생들 '감동'

최종수정 2021.04.12 05:30 기사입력 2021.04.12 05:30

댓글쓰기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경기도의 한 대안학교에서 암 판정을 받은 미화원을 위해 학생들이 십시일반으로 후원금을 모은 소식이 알려져 감동을 자아내고 있다. 학생들은 선생님이나 교직원의 도움 없이 나흘 만에 2천만원이 넘는 금액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YTN은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한 대안학교에서 7년간 일하던 미화원 이미숙 씨를 위해 학생들이 나흘간 모금 활동을 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씨는 지난 2월 갑작스럽게 암 4기 판정을 받았다. 갑작스러운 암 판정에 이 씨는 막막한 생계에도 일을 그만둘 수밖에 없었다.


이 씨의 투병 소식을 들은 학생들은 치료비에 도움이 되기 위해 모금을 독려하는 포스터를 복도 곳곳에 붙이는 등 모금 활동에 나섰다.


모금에 동참한 학생들은 총 390여명으로, 이들이 모은 돈은 2천만원을 넘었다.

이와 함께 학생들은 이 씨를 위해 "학교에서 다시 보길 바란다"는 내용의 손편지 또한 쓴 것으로 전해졌다.


한 학생은 "학교 복도에서 뵐 때마다 인사하면 반갑게 웃으면서 인사를 받아주셨던 것 같다"며 "꼭 치료 잘 받고 완치해서 학교 다시 오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 씨는 모금액과 편지를 받은 후 학생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그는 "너무 감사하다. 학생들이 이렇게 모금 활동을 해줘서 심적으로 기분 좋게 치료받을 수 있을 것 같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