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난해 흑자 본 수소충전소 3곳 뿐…적자 보전에 14억 투입

최종수정 2021.04.11 10:25 기사입력 2021.04.11 10:25

댓글쓰기

환경부, 연료구입비로 적자의 70% 지원

지난해 흑자 본 수소충전소 3곳 뿐…적자 보전에 14억 투입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지난해 중소 민간업체가 운영한 수소충전소 19곳 중 흑자를 본 곳은 3곳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적자 충전소 12곳의 운영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수소연료구입비 13억700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적자 수소충전소에 수소연료구입비를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1곳 당 평균 약 1억1000만원의 수소연료구입비를 지원 받는 셈이다. 정부 예산으로 수소연료구입비를 지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지원 대상은 2019년 말까지 완성검사 증명서(필증)를 받고 2020년도에 운영실적이 있는 수소충전소 운영사업자다. 대기업과 일부 공공기관 등에서 운영하는 수소충전소 및 연구용 수소충전소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운영실적이 있는 중소 민간업체가 운영한 19개 수소충전소 중 흑자를 본 3곳과 적자 규모가 적어 지원을 신청하지 않은 1곳, 수소공급사가 판매까지하는 담당해 운영사의 손익을 따지기 곤란한 충전소 3곳 등 7곳을 제외한 12곳이 연료구입비를 지원받게 됐다.


환경부 관계자는 "올해 연료구입비 지원 예산이 14억7000만원으로 한정돼 적자를 본 모든 충전소를 지원하기 어려웠다"며 "연료구입비 지원의 당초 목적이 정부 지원 없이는 향후 지속적인 운영이 어려운 중소업체를 지원하는 것인 만큼 대기업과 일부 공공기관이 운영하는 충전소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했다"고 설명했다.

환경부는 지난해 적자 운영에 따라 수소연료구입비를 지원 받는 수소충전소의 구체적인 정보는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지원대상으로 선정된 12개 충전소가 경기와 부산, 대전, 경남, 울산에 위치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서울을 제외한 대부분의 시도에서 운영 중인 충전소가 지난해 적자를 면치 못한 셈이다.


환경부는 수소충전소 운영사업자와 협의해 이번 지원기준을 마련했다. 이번에 연료구입비를 지원 받는 12개 수소충전소는 지난해 평균 1억8300만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수입은 3억700만원인데 지출이 4억9000만원으로 더 많았기 때문이다. 지출의 87%가 연료구입비와 인건비였다. 이에 환경부는 평균 수소구입단가(6777원/㎏)에서 수입과 지출이 같은 기준단가(1859원/㎏)을 뺀 금액의 70%인 3443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기획재정부와 1차로 올해부터 5년간 수소충전소의 적자의 70%를 보전하기로 한 상태다. 일단 2024년까지 적자분의 70%에 해당하는 수소연료구입비를 이 같은 방식을 통해 지원하는 것이다.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수소인프라 확대 방침에 따라 충전소가 급격히 늘어나면 적자를 보는 수소충전소도 함께 증가할 전망이다. 수소충전소는 2019년 말 총 34개에서 2020년 말 60개로, 올 3월말엔 69개로 늘어난 상태다. 정부는 수소충전소를 2022년 310개, 2040년 1200개 이상으로 늘릴 방침이다. 수소차 보급이 늘어나는 수소충전소 속보를 따라가지 못하는 경우 적자를 보는 충전소가 급증할 가능성이 크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