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증권

|

세원셀론텍 “물적분할, 재생의료사업 전문성 확보와 플랜트기기사업 역량 강화에 반드시 필요”

세원셀론텍 “물적분할, 재생의료사업 전문성 확보와 플랜트기기사업 역량 강화에 반드시 필요”

최종수정 2021.03.10 12:53 기사입력 2021.03.10 12: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세원이앤씨 은 바이오사업부문(이하 RMS사업부문) 물적분할을 통해 재생의료사업은 독립성과 전문성을 확보하고 화공플랜트기기사업은 수주역량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10일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재생의료사업과 화공플랜트기기 및 유공압기기를 생산하는 사업은 성격이 다른 상호 이질적인 사업으로 각 사업부문의 전문성 강화 및 투자 확대를 위해 기업 분할을 결정했다"며 "분할 후 100% 자회사가 되는 셀론텍이 독립 법인의 이점을 살려 재생의료사업을 적극적으로 확장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지난 5일 세원셀론텍은 이사회를 열고 RMS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물적분할이 완료되면 RMS사업부문은 세원셀론텍(분할 존속법인명: 세원이앤씨)의 100% 자회사(분할 신설법인명: 셀론텍)가 된다.


세원셀론텍은 재생의료사업 생산시설과 설비 구축 등에 필요한 자금 조달 목적으로 지난 2019년 40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를 발행한 바 있다. CB 발행으로 대규모 자금 조달에 성공했지만 부채비율이 증가해 화공플랜트기기사업 수주 확대에 발목을 잡았다.


CB 평가 관련 영업외적인 손실도 크게 발생했다. 세원셀론텍은 지난 사업연도 내부 결산 과정에서 CB 발행으로 인한 파생부채평가손실이 증가했다고 최근 공시한 바 있다.

회사 관계자는 "물적분할이 완료되면 셀론텍이 자체적으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고 신속한 의사결정을 통해 재생의료사업을 효율적으로 전개할 수 있게 된다"며 "주주 동의에 기반을 두는 이번 물적분할은 재생의료사업의 독자 생존 역량을 강화해 재도약을 하기 위한 전략적 판단으로 이미 영업 및 마케팅 인력 보강을 통한 공격적인 시장 확대 추진에 시동을 건 상태다"고 밝혔다.


이어 "화공플랜트기기사업 또한 분할 후 재무건전성 개선 및 대외신인도 향상을 통해 수주 경쟁력을 높이는 필수 기반을 마련하는 것은 물론 회사의 투자재원을 기존 사업 경쟁력 확보에 집중 투자해 화공플랜트기기 분야 글로벌 위상을 새롭게 다지겠다"고 설명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