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애인 5명 둔' 건물주 시아버지…"며느리는 불륜비서 시켜" (썰바이벌)

최종수정 2021.03.06 10:37 기사입력 2021.03.06 10:25

댓글쓰기

애인을 5명을 둔 바람둥이 건물주 시아버지 사연이 충격을 안겼다. 사진 = KBS Joy '썰바이벌' 방송 영상 캡처

애인을 5명을 둔 바람둥이 건물주 시아버지 사연이 충격을 안겼다. 사진 = KBS Joy '썰바이벌' 방송 영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며느리를 '불륜 비서'로 삼고 애인 여러명을 둔 건물주 시아버지 사연이 충격을 안겼다.


지난 4일 방송된 KBS Joy '썰바이벌'에서는 두 개의 사연 중 최악의 시아버지를 고르는 게임이 펼쳐졌다.

첫 번째 사연에 등장한 시부는 동네에서 소문난 멋쟁이 건물주이지만 시어머니가 요양원에서 지내는 사이 4명의 애인을 둔 바람둥이였다.


이 시부는 며느리에게 불륜 비서 역할을 강요하며 시부가 사귀는 애인 네 명의 기념일과 데이트 약속 등 일정을 정리하는 역할을 맡게 했다.


며느리는 시모에게 죄송해 손 떼려 했지만, 시부 건물에 있는 남편의 카페와 '집에서 나가라'라는 시부의 협박에 마지못해 따르게 됐다.

그러던 어느 날 며느리는 시부의 두 애인에게 연락을 잘못 보내, 두 애인이 한 카페에 나타나 머리채를 잡는 사건이 벌어졌다.


시부는 며느리에게 분노했고, 며느리는 마지못해 두 애인들을 찾아가 무릎을 꿇고 빌었다. 그런데 시부의 애인들은 "남자가 능력 있으면 꼬리치는 여자가 한 둘이겠냐. 너만 아니었으면 알아서 정리했을 거다", "시아버지 등골 빼먹으면서 살면 네 할 일은 제대로 해야지"라며 며느리 탓으로 돌렸다.


이후 요양원에 있던 시모가 돌아가시자 시부의 네 애인은 공석이 된 본처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본격적으로 기 싸움을 펼쳤다. 또 며느리에게도 미리부터 시모 노릇을 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정작 시부는 다가오는 칠순 잔치에 네 애인을 모두 오지 못하게 하라고 며느리에게 일렀다.


참다못한 며느리는 시부의 네 애인에게 똑같은 한복과 초대장을 보내 반격을 꾀했고, 며느리의 의도대로 이들 애인 모두 칠순 잔치에 오게 됐다.


칠순 잔치는 혼돈과 파괴의 장이 된 가운데 뒤늦게 등장한 시부가 며느리 또래의 또다른 5번째 애인과 팔짱을 끼고 등장하면서 더욱 초토화됐다.


이후 이혼한 며느리는 돌아가신 진짜 시모에게 죄송한 마음뿐이라고 회상했다.


출연자 박나래는 사연에 경악하며 "시모가 다섯 명이면 어떨 거 같냐"라고 물었고 김지민은 "저도 이 며느리처럼 역모를 꾀할 거다. 다 이간질해서 시아버지가 상처받게"라고 답했다. 하지만 황보라는 "이런 시아버지는 상처받지 않고 며느리만 배은망덕하게 생각할 거다"라고 추측했다.


한편 두 번째 사연의 시부는 명문대 나온 아들을 자랑으로 생각하며 지방대 출신 며느리를 무시하고 ATM 취급했다. 이 시부는 명문대 출신 아들이 첫사랑과 함께 살기 위한 집을 마련하기 위해 며느리의 돈을 뜯어냈다.


박나래, 황보라, 김지민과 게스트 김수찬은 모두 두 번째 시부가 며느리의 돈을 갈취했다는 이유로 그나마 시모가 5명인 시부가 낫다고 했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