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화이자·AZ 한방만 맞아도 고령층 입원율 80% 낮춘다

최종수정 2021.03.02 09:43 기사입력 2021.03.02 09:43

댓글쓰기

맷 행콕 영국 보건장관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맷 행콕 영국 보건장관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AZ)의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만으로 고령층의 입원율이 80%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영국 잉글랜드공중보건국(PHE)이 지난 1월부터 80세 이상을 대상으로 접종한 자료를 연구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

화이자 백신은 사망률도 83% 줄였다. AZ는 접종을 늦게 시작해 아직 관련 자료가 확보되지 못했다.


두 백신은 고령층 예방효과도 높았다. 70세 이상에서 1차 접종 4주 뒤 유증상 예방효과는 화이자는 57~61%, AZ는 60~73%로 나타났다.


영국은 최근 고령자 입원율이 급감한 것이 이번 연구 결과와 관련이 있다고 봤다. 맷 행콕 영국 보건장관은 "영국에서 지난 몇 주간 80세 이상 고령자의 입원율이 한자릿수로 떨어졌는지에 대한 근거가 될 수 있다"며 "매우 좋은 소식"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날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전 세계 신규 확진자 수는 7주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실망스럽지만 놀랍지 않은 일"이라며 "별다른 방역 대책 없이 코로나19 백신에만 의존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경고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