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MF "韓확장 재정·통화 정책 완화, 경제 정상화 속도 높일 것"

최종수정 2021.01.28 09:00 기사입력 2021.01.28 09:00

댓글쓰기

27일 IMF 연례협의 결과 보고서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국제통화기금(IMF)이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상당한 수준의 유휴 경제력과 경제 회복의 하방리스크를 감안할 때 추가적인 재정과 통화 정책의 완화는 경제 정상화의 속도를 높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27일 IMF 연례협의 결과 보고서를 보면, IMF는 2021년 예산은 확장적인 재정 정책 기조를 적절하게 유지하고 있으나, 피해를 입은 근로자와 기업들을 대상으로 하는 선택적인 이전지출을 늘릴 수 있다고 내다봤다. 특히 회복을 뒷받침하는 공공 투자 계획을 가속화시킬 수 있는 여지가 있다고 봤다.

IMF는 올해 예산안 대비 재정적자 규모가 다소 늘어나더라도 향후 몇 년에 걸쳐 점진적인 재정건전화로 이를 상쇄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진단했다. 특히 지난해 정부가 재정준칙을 국회에 제출한 것은 환영할만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통화정책은 적절히 완화적으로 운용됐으며, 향후 경제 회복을 견고히 하고 인플레이션을 한국은행의 물가 안정 목표에 더욱 가깝게 운용하기 위해서는 추가 지원의 여지가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경제가 회복되면서 지원이 주된 목적이 유동성 공급에서 기업 구조조정 촉진과 생존 가능성 제고를 위한 선택적 조치로 바뀔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IMF는 한국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와 관련 "2020년 1% 역성장을 기록한 후, 2021년에 3.1%의 성장(잠정치)을 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어 "한국판 뉴딜은 신규 성장 동력 개발 및 포용성 확대에 대한 기회를 높이는 전략"이라며 "광범위한 상품 시장 개혁과 노동 시장에 일부 남아있는 경직성을 해소하기 위한 조치가 더해진다면 더욱 큰 효과를 발휘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