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BMW코리아, 1월 온라인 한정 에디션 2종 26일 출시

최종수정 2021.01.25 16:27 기사입력 2021.01.25 16: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BMW 코리아가 이달 26일 오후 2시 6분 온라인 한정 에디션 2종을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모델은 '뉴 M550i xDrive 프로즌 블랙'과 'M340i xDrive 투어링 산 마리노 블루'로 모두 온라인 판매 채널인 'BMW 샵 온라인'에서 판매된다.

BMW 뉴 M550i xDrive 프로즌블랙

[사진제공=BMW 코리아]

BMW 뉴 M550i xDrive 프로즌블랙 [사진제공=BMW 코리아]



우선 BMW 뉴 M550i xDrive 프로즌 블랙은 뉴 M550i xDrive의 국내 출시를 기념하는 특별 모델로 25대만 한정 판매된다.


외부에는 BMW 인디비주얼 프로즌 블랙 메탈릭(Frozen Black Metallic) 페인트가 적용돼 무광 마감 특유의 색감을 드러낸다.M 에어로다이내믹 패키지와 M 리어 스포일러, 20인치 더블 스포크 668 M 휠 및 M 스포츠 브레이크도 기본으로 장착된다.


실내는 BMW 인디비주얼 피아노블랙 인테리어와 알칸타라 헤드라이너·최상급 메리노 가죽 시트가 적용됐고, 대시보드 상하단을 모두 천연가죽으로 마감했다. 또한 M 스포츠 가죽 스티어링 휠 및 M 시트 벨트도 장착돼 운전자에게 스포티한 느낌을 준다.

뉴 M550i xDrive 프로즌 블랙은 최고출력 530마력, 최대 토크 76.5kg·m을 뿜어내는 M 트윈파워 터보 V8 가솔린 엔진을 탑재했으며, 8단 스텝트로닉 스포츠 자동변속기가 조합돼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단 3.8초 만에 가속한다.


이외에도 BMW 레이저 라이트, 어댑티브 M 서스펜션, 4존 에어컨디셔닝 시스템, 통풍시트 등의 다양한 편의사양이 기본으로 탑재된다. 뉴 M550i xDrive 프로즌 블랙의 가격은 1억2180만원(부가세 포함, 개별소비세 3.5% 적용 가격)이다.

BMW M340i xDrive 투어링 산 마리노 블루

[사진제공=BMW코리아]

BMW M340i xDrive 투어링 산 마리노 블루 [사진제공=BMW코리아]



BMW M340i xDrive 투어링 산 마리노 블루도 25대 한정 판매된다. BMW 인디비주얼 '산 마리노 블루(San Marino Blue)'는 이태리 이몰라 서킷에서 개최됐던 '산 마리노 그랑프리'에서 영감을 얻은 컬러다. 그간 M4 CS와 같은 일부 고성능 모델에만 적용 가능했으며 깊은 색감과 빛의 각도에 따라 드러나는 보랏빛이 특징이다.


차체 뒷면에는 블랙 하이글로스 리어 스포일러가 기본으로 장착됐다. 실내에는 천연가죽으로 마감된 대시보드, M 시트 벨트가 적용된다. 트렁크 적재 공간은 최대 1510리터까지 확장돼 국내 유일 스포츠 투어링 모델 특유의 활용성까지 제공한다.


M340i xDrive 투어링 산 마리노 블루는 최고출력 387마력, 최대토크 51.0kg·m를 발휘하는 M 트윈파워 터보 직렬 6기통 가솔린 엔진을 탑재,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가속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4.6초다. 또한, 어댑티브 M 서스펜션과 M 스포츠 디퍼렌셜, M 스포츠 브레이크도 기본으로 장착돼 한층 다이내믹한 주행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BMW 레이저라이트, 하만카돈 사운드 시스템, BMW 디지털 키, 라이트 카펫 기능을 제공하는 앰비언트 라이트 등의 고급 사양들이 기본 적용되었으며, 서라운드 뷰를 포함한 파킹 어시스턴트 플러스, 드라이빙 어시스턴트 프로페셔널 등의 최신 운전자 보조 기능도 제공된다. M340i xDrive 투어링 산 마리노 블루의 가격은 8370만원(부가세 포함, 개별소비세 3.5% 적용 가격)이다.


BMW 코리아는 이 밖에도 올해 BMW 뉴 4시리즈, M3, M4의 퍼스트 에디션, BMW의 첫 전기차 모델인 iX의 퍼스트 에디션 및 그 외 소장가치와 희소성이 높은 한정 에디션을 오직 BMW 샵 온라인을 통해서만 판매할 예정이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