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독일 봉쇄 명령 내달 14일까지로 연장 '변이 바이러스 차단'

최종수정 2021.01.20 07:41 기사입력 2021.01.20 07:4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독일 연방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전면봉쇄 명령을 내달 14일까지로 연장했다. 애초 봉쇄 명령은 오는 31일 종료될 예정이었다.


최근 신규 확진자 수가 줄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봉쇄 명령을 연장한 이유는 영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에서 확인된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할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19일(현지시간) 독일 16개 주정부 주지사들과 만남 후 "지금은 변이 바이러스의 위험에 대비해 선제적 조치를 취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번 봉쇄 명령 연장으로 일부 필수 시설을 제외한 대부분 상점과 학교, 체육관, 스포츠센터 등이 계속 문을 닫아야 한다. 공공장소에서 착용하는 마스크의 형태 규제 등 강화된 방역 조치도 새롭게 도입된다. 사적 모임은 가구 외 1명만 가능하며, 대중교통 수단과 슈퍼마켓 등에서는 의학용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다. 독일은 또 연방정부 차원의 재택근무 명령을 내려 가능한 모든 직장에서 재택근무를 하도록 할 계획이다.


메르켈 총리는 "봉쇄 조치 연장은 힘든 결정이지만 예방이 최우선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독일의 질병관리청 격인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의 집계에 따르면 이날 독일의 신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만1369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확진자는 205만명에 달한다. 이날 하루 코로나19 사망자는 989명으로 집계돼 누적 사망자는 4만7622명으로 늘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