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준표 "김종인 '3자 필승론', 시대에 동 떨어져…필패론에 불과"

최종수정 2021.01.18 09:55 기사입력 2021.01.18 09:5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17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서울시장 '3자 구도' 가능성을 언급한데 대해 "시대에 동 떨어진 아전인수격 주장"이라고 맹비난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1987년 DJ(김대중 전 대통령의) 4차 필승론을 연상시킨다. 그때 DJ는 3등을 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3자 필승론이 아니라 3자 필패론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지난번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국민의힘 입당을 요구하며 조건부 출마를 한 것에 대해선 "묘수 중 묘수"라고 평가했다.


홍 의원은 "본인이 차 버린 서울시장 자리를 다시 출마하는 명분을 안 후보에게서 찾은 것"이라며 "정식 출마를 하니 국민의힘 후보들이 다투어 오 후보를 비난했다. 오 후보가 국민의힘 후보 중에서는 쎄긴 제일 쎈 모양"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안 대표에 대해선 "이번에도 맥없이 철수한다면 이젠 영원히 정계에서 철수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완주를 촉구했다.

홍 의원은 그러면서 야권 단일화를 강조했다. 그는 "야권후보 빅3가 아름다운 단일화를 한다면 누가 후보가 되더라도 서울시장은 야권후보가 될 것"이라며 "나머지 두분은 승자와 똑같이 정권교체의 도약대를 만들어 준 아름다운 희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