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19 신규 확진 389명…검사수 영향 등으로 54일만에 300명대(상보)

최종수정 2021.01.18 09:57 기사입력 2021.01.18 09:53

댓글쓰기

18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가 한산한 모습이다./문호남 기자 munonam@

18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가 한산한 모습이다./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18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 389명이 추가로 확인됐다. 전날(520명)보다 131명 줄면서 지난해 11월25일 382명 이후 54일만에 하루 확진자 수가 400명 아래로 내려갔다. 다만 주말 진단검사 건수가 직전 평일보다 절반 이상 감소해 그 영향도 일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389명 늘어 누적 7만2729명이라고 밝혔다. 지역발생이 366명, 해외유입이 23명이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발생 추이는 지난달 25일(1240명) 정점을 기록한 뒤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달 들어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1027명→820명→657명→1020명→714명→838명→869명→674명→641명→657명→451명→537명→561명→524명→512명→580명→520명→389명을 기록해 이틀을 제외하고는 모두 1000명 아래를 유지했다.


이날 지역발생은 서울 128명, 경기 103명, 인천 13명 등 수도권에서 244명이 나왔다. 나머지 14개 시도에서도 모두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비수도권은 경남 20명, 경북 18명, 강원 14명, 대구 13명, 광주·충남 각 11명, 부산 9명, 충북 8명, 울산 5명, 전남 4명, 전북 3명, 대전·세종·제주 각 2명으로 집계됐다.


해외유입 확진자 23명 가운데 10명은 검역 과정에서 나왔고 나머지 13명은 지역에서 확인됐다. 내국인이 11명이고 외국인이 12명이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5명 늘어 누적 1264명이 됐다. 입원 치료 중인 확진자 가운데 병세가 심한 위중증 환자는 343명으로 전날보다 9명 줄었다.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해제된 환자는 5만8723명으로 전날보다 470명 증가했다.


휴일인 전날 하루 의심신고에 대한 진단검사는 2만5930건이 이뤄졌다. 직전 마지막 평일인 지난 16일의 5만4196건보다는 2만8266건 적었다. 수도권에 마련한 임시 선별검사소에서는 전날 무료 익명검사 1만2077건을 했고, 직전일 검사를 통해 확인된 신규 확진자는 67명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14일부터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확인된 누적 확진자 수는 3506명이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