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공재개발 후보지, 연말까지 정비구역 지정…LH "적극 지원"

최종수정 2021.01.18 08:10 기사입력 2021.01.18 08:10

댓글쓰기

국토부, 흑석2 등 후보지 8곳 선정
사업성공 위해 LH 총력 지원 방침

서울 동작구 흑석2구역 등 재개발구역 8곳이 공공재개발 시범사업지로 선정됐다. 시범 사업지는 동작구 흑석2, 영등포구 양평13·14, 동대문구 용두1-6·신설1, 관악구 봉천13, 종로구 신문로2-12, 강북구 강북5 등이다. 15일 동작구 흑석2구역 모습. /문호남 기자 munonam@

서울 동작구 흑석2구역 등 재개발구역 8곳이 공공재개발 시범사업지로 선정됐다. 시범 사업지는 동작구 흑석2, 영등포구 양평13·14, 동대문구 용두1-6·신설1, 관악구 봉천13, 종로구 신문로2-12, 강북구 강북5 등이다. 15일 동작구 흑석2구역 모습.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최근 발표한 공공재개발 시범사업 대상지를 연말까지 '공공재개발 정비구역'으로 지정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지난 15일 공공재개발 후보지 공모에 참여한 70곳 중 8곳을 시범사업 후보지로 선정해 발표했다.

시범 사업지는 서울 동작구 흑석2, 영등포구 양평13·14, 동대문구 용두1-6·신설1, 관악구 봉천13, 종로구 신문로2-12, 강북구 강북5 등이다. 모두 역세권에 있는 기존 정비구역으로, 사업성이 부족하고 주민 간 갈등이 심해 정비구역 지정 이후 사업이 정체됐다.


공공재개발은 장기간 정체된 재개발 사업에 LH 등 공공시행자가 참여해 안정적인 추진을 지원하고, 주거환경 개선과 주택공급을 촉진하는 사업 대안이다.


LH는 이번에 선정된 지역에서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해당 사업구역에는 용적률을 법적상한의 120%까지 상향하는 등 각종 규제가 완화된다. 또 분양가상한제를 적용하지 않아 사업성을 높이고, 사업비 융자와 인허가 절차 간소화 등의 공적지원이 제공된다.


LH 등 공공디벨로퍼가 참여해도 주민들은 선호하는 시공사를 선정할 수 있다. 각 분야 전문가들이 설계·인가·건설 등 사업 전 과정을 지원하고, 공공의 신용을 담보로 한 자금운용과 매입확약 등을 통해 안정성을 높일 수 있다.


대신 새로 건설되는 주택 중 조합원 분양분을 제외한 물량의 절반은 공공임대, 수익공유형 전세 등 원주민과 취약계층의 주거안정을 위해 공급한다.


LH는 원주민 재정착을 돕기 위해 지분형주택 등 맞춤형 공급방식과 다양한 이주대책도 마련한다.


이번에 후보지로 선정된 8곳은 서울시의 정비계획 수립 이후, 이르면 올해 연말까지 공공재개발 정비구역으로 확정된다.


김백용 LH 도시재생본부장은 "이번 시범사업의 성공적인 수행을 통해 향후 공공재개발의 확산을 도모하고, 도심 내 주택공급 확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공공재개발 후보지, 연말까지 정비구역 지정…LH "적극 지원"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