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이든 "첫 100일에 백신 1억회 접종 목표"

최종수정 2021.01.16 08:57 기사입력 2021.01.16 08:5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가속화하겠다는 뜻을 공식화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취임 후 100일까지 1억명에게 백신을 접종하겠다는 목표를 거듭 밝히면서 65세 이상의 모든 사람과 최일선 근로자들에게 접종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것이 정치적 문제가 아니라는 것을 이제 알았으면 좋겠다"며 "이것은 생명을 구하는 일에 관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것이 당파적인 문제가 됐다는 것을 알지만, 이것은 우리가 당신에게 요청하는 애국적인 행동"이라며 "우리는 이 바이러스와 전쟁 중"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가 40만명이라는 암울한 이정표에 다다르고 있다고 지적하고 "그것은 충격적"이라며 지금까지 미국의 백신 출고는 "비참한 실패"라고 평가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국방물자생산법을 활용해 민간 업체를 통해 백신 접종에 필요한 주사기와 바늘, 유리병 및 각종 장비의 공급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또 "지금은 국가의 건강이 말 그대로 위태롭기 때문에 큰 목표를 세우고, 용기와 확신을 갖고 목표를 추구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그는 취임 첫날 연방재난관리청(FEMA)에 학교 체육관, 스포츠 센터, 주민 센터와 같은 곳에 연방이 지원하는 지역사회 백신 센터를 설립하도록 지시하겠다고 밝혔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