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입국 항공기 승객, 예외없이 코로나19 음성 판정 의무화"

최종수정 2021.01.13 07:21 기사입력 2021.01.13 07:21

댓글쓰기

외국인, 미국 국적자 모두 의무화
변이바이러스 확산 우려에 따른 조치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미국 정부가 미 국적자를 포함해 미국으로 들어오는 모든 항공기 승객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음성판정을 받았다는 서류를 요구할 계획이라고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최근 전세계로 확산 중인 변이바이러스에 대한 우려 때문으로 알려졌다.


1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정부가 방역을 위해 외국에서 오는 항공편 승객에게 예외없이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서류를 요구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외국인 뿐만 아니라 미국 국적자도 코로나19 음성 판정이 없으면 미국행 비행기를 탈 수 없다. 이 방침은 이달 26일부터 적용될 예정이라고 WSJ는 보도했다.

WSJ는 해당 방침이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가 보건당국과의 논의 끝에 마련됐다고 밝혔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곧 해당 방침을 발표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방침은 미 정부가 최근 영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 일본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진 변이바이러스의 전파를 우려한 조치로 풀이된다.


앞서 미국 정부는 지난달 말부터 영국발 항공편 탑승객 전원을 대상으로 미국 입국 시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의무화한 바 있다. 현재까지 자국에 들어오는 모든 항공기 승객에 대해 코로나19 음성 확인서 제출을 의무화한 나라로는 캐나다가 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