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스피 시총 상위 10종목, 전체의 48% 차지…2005년 이후 최고치

최종수정 2020.12.06 11:40 기사입력 2020.12.06 10: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국내 코스피시장에서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우선주 제외)이 차지하는 비중이 절반 가까이 달해 2005년 이후 최고치인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4일 기준 코스피 전체 시총에서 상위 10개 종목이 차지하는 비중은 48.0%로 집계됐다.

1위 삼성전자 부터 10위 기아차 에 이르는 시총의 합은 865조2000억원으로 전체 시총인 1802조3000억원의 절반에 육박했다.


일별 기준으로 2005년 이후 상위 10종목 비중이 48%에 오른 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패닉 장세를 연출했던 지난 3월 24일(48.6%)에 이어 두번째다.


10개 종목의 비중은 지난해 말(42.1%)에 비하면 5.7%포인트 올랐고, 2018년 말(35.5%) 대비 12.5%포인트가 상승했다.

최근 시총 상위 종목을 중심으로 한 외국인들의 집중 매수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11월부터 지난 4일까지 외국인이 코스피 시장에서 순매수한 금액은 6조5000억원으로, 이는 대부분 시총 상위 종목에 집중됐다.


이 기간 외국인은 삼성전자를 1조7000억어치 사들였고 SK하이닉스는 1조2000억원어치, LG화학은 1조7000억원어치 각각 매집했다.


현대차와 삼성SDI도 각각 1200억원어치, 3200억원어치를 순매수하는 등 상위 10개 종목에 대한 외국인 순매수금액은 5조8000억원에 달했다.


이 덕분에 상당수 종목이 신고가를 새로 썼다. 삼성전자가 지난 4일 7만1500원에 마감하면서 '7만원 시대'를 열었고, SK하이닉스는 11만5000원에 장을 마치며 역시 새로운 고점에 올랐다.


LG화학은 지난 3일 84만6000원에 마감하며 신고가를 썼고, 셀트리온은 사상 처음 38만원까지 치솟으며 40만원도 넘보게 됐다.


삼성SDI는 지난달 24일 처음 55만원을 넘어 55만2000원에 마감했고, 현대차는 19만6500원까지 오르며 2014년 9월 이후 6년여 만에 주가 20만원을 목전에 두고 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