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전 맥줏집 찾았던 9명 집단감염…확진자 접촉한 직장동료 2명도 (상보)

최종수정 2020.12.01 16:21 기사입력 2020.12.01 10:37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슬기 기자] 대전의 한 맥줏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


1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 가게에서 모임을 한 20대 친구 5명, 단골손님인 부부 등 모두 11명이 확진됐다.

시에 따르면 대전 500∼504번 확진자는 유성구에 거주하는 20대로, 지난달 23일 유성구 관평동 맥줏집에서 모임을 했다.


500∼503번은 지난달 26일, 504번은 지난달 24일 각각 발열과 두통 등 증상을 보이기 시작했다.


이들은 지난달 27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483번과 29일 확진된 494번이 앉아 있던 옆 테이블에서 시간을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494번은 이 주점 아르바이트생이다.


앞서 확진된 관평동 50대 부부(대전 497·498번)도 이 주점 단골손님이다.


40대 남성인 대전 499번 확진자는 이 부부의 직장 동료로, 지난달 28일 근육통과 기침 등 증상을 보였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들의 가족 등 밀접 접촉자를 분류해 검사하는 한편 정확한 동선을 파악하고 있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