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외교부 "왕이, 문정인 만나 신냉전 반대 표명"

최종수정 2020.11.28 10:53 기사입력 2020.11.28 10:53

댓글쓰기

왕이 중국 외교부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왕이 중국 외교부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왕이 중국 외교부장 겸 국무위원이 27일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를 만나 신냉전과 일방주의에 대한 반대 입장을 강력히 표명했다고 중국 외교부가 전했다.


28일 중국 외교부가 인터넷 홈페이지에 올린 보도문에 따르면 왕이 부장은 전날 서울에서 문정인 특보를 만나 "현재 세계는 100년 만에 변화에 직면해있고 국제 정세의 변화가 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왕이 부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는 인류가 동고동락하고 각국의 이익이 밀접히 연결돼있음을 다시 한번 보여줬다"면서 "제로섬 사고는 자국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일방주의는 글로벌 도전에 대응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왕이 부장은 "신냉전을 부추기는 시도는 역사의 발전 흐름에 어긋나는 것"이라면서 "다자주의를 지키고 협력을 강화해야만 각종 위기와 도전을 극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문 특보는 한국 각계가 중국 경제 및 한중 관계 발전에 대한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면서 한국도 다자주의,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을 지지한다고 말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전했다.

문 특보는 한국은 모든 형태의 신냉전 언행을 반대하며 한국의 '신남방 정책'과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정책을 접목해 한·중간 상생하자는 발언도 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덧붙였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