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양래 회장 장녀, 父 성년후견 재판에 대해 "아버님 뜻 올바로 지켜져야"

최종수정 2020.11.25 19:16 기사입력 2020.11.25 19:12

댓글쓰기

조양래 회장 장녀, 父 성년후견 재판에 대해 "아버님 뜻 올바로 지켜져야"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조희경 한국타이어 나눔재단 이사장이 부친인 조양래 한국테크놀로지그룹(옛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 회장에 대한 성년후견 재판과 관련 "아버님의 뜻과 백년대계인 기업의 경영철학이 올바로 지켜지기를 간절히 소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 이사장은 이날 서울가정법원의 면접조사 후 입장문을 통해 "아버님은 누구보다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분이셨으며, 가정에서는 가정의 화합을, 회사에서는 준법과 정도경영을 강조하셨던 분이셨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면접조사는 사건 재판부(가사20단독)가 가사조사를 지시함에 따라 재판을 청구한 조 이사장의 입장을 직접 확인하기 위한 것이다.

그는 조현범 사장의 경영권 승계에 대해 "아버님의 신념과 철학이 무너지는 결정과 불합리한 의사소통이 반복적으로 이뤄지고, 비밀리에 조 사장에게 주식을 매매하는 방식으로 승계가 갑자기 이루어졌다"며 "게다가 한국타이어 후계자가 된 조 사장의 부도덕한 비리와 잘못된 경영판단은 회사에 금전적 손실은 물론 한국타이어가 쌓아온 신뢰와 평판을 한순간에 무너뜨리게 되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조 이사장은 "남에게 드러나지 않고 소박하고 평범한 삶을 원하셨던 아버님은 소리소문 없이 함께걷는아이들과 한국타이어나눔재단을 매년 20억씩 10년동안 후원하시면서, 사업을 하나하나 챙기시고, 시간의 축적에 따른 성과를 정말 자랑스러워 하셨다"며 "아버님의 그 뜻을 알기에 이를 발판으로 아버님의 공익사업, 씽크탱크 등을 구체적으로 실현하는데 도움이 되기 위해 저도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공들여 성장시켜온 재단 사업들, 헌신해온 직원들, 새로운 삶을 찾고 만날 수혜자들이 저를 가장 아프게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아버지는 수평적인 의사소통을 중시하셨고, 능력있는 전문경영자들을 발탁하여 세계적인 타이어 기업으로 회사를 성장시키셨다. 전문적인 식견을 존중하고, 합리적인 판단으로 회사를 이끌어온 것은 아버님이 진정성을 갖고 책임있게 경영하셨기 때문"이라며 "부도덕한 방법으로 사익을 추구하고, 지주사 사명변경 등 중대사안을 독단적으로 결정해서 큰 손실을 끼친 조현범 사장을 과연 직원들이 믿고 따를 수 있겠느냐? 아버님의 경영철학이 이어져갈 수 있겠느냐?"라고 되물었다.

조 이사장은 "왜 이런 일들이 생겼는지, 이런 일들이 어떻게 해야 바로잡혀갈 수 있을지 답답하기만 하다"며 "그래도 힘든 시간을 견디면서 모든 것이 바로 잡혀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미국에 머무르던 조 이사장은 이날 법원에 직접 출석하기 위해 이미 국내에 입국해 2주간의 자가격리 절차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장남 조현식 부회장, 차남 조 사장, 차녀 조희원 씨 등 나머지 형제들에 대한 조사 계획과 기일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