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충남, 민간건설 지역 업체 참여율 ‘저조’

최종수정 2020.11.25 16:44 기사입력 2020.11.25 16: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홍성) 정일웅 기자] 충남지역 민간건설 부문의 지역 업체 참여율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충남도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도내 전체 건설공사 규모는 13조5586억원으로 집계된다.

발주주체별로는 민간 9조141억원(66.5%), 공공기관 4조5445억원(33.5%)로 구분된다. 이는 전기와 정보통신, 소방건설을 제외한 수치다.


지역별 발주현황에선 천안, 아산, 서산, 당진의 건설공사 규모가 9조5122억원으로 충남 전체 건설공사의 70% 비중을 차지했다. 특히 이들 4개 지역의 민간 건설공사는 7조3914억원인 것으로 조사된다.


문제는 천안 등 4개 지역의 민간건설 공사 수주율이 17.3%에 그친다는 점이다. 이는 충남지역 전체 민간공사 수주율 19.6%보다 2.3%p 낮은 수치다.

특히 석유화학 관련 산업시설이 집적돼 있는 서산은 플랜트 신·증축 등 민간건설공사(총 3조525억원)가 활발하게 추진되는 반면 지역 업체의 수주금액은 1540억원(5%)에 불과했다.


이처럼 지역에서 이뤄지는 공사에서 지역 업체의 수주율이 낮은 데는 공동주택 등 대형건축 공사를 시행할 수 있는 대형건설사가 전무하다시피하고 외지업체의 진입장벽이 낮은 것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또 플랜트 등 산업설비 공사의 경우 주로 대기업과 기존 협력사 간 수주가 이뤄지는 점도 주된 원인으로 지목된다.


이에 도는 지역 건설업체 수주율을 높이기 위한 방안으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가동하면서 정기적인 수주율 모니터링과 도-시군 합동점검을 병행할 방침이다.


박연진 도 건설교통국장은 “민간 건설공사의 경우 지역 업체 참여가 법적으로 보장되지 않아 인허가 단계에서 사업시행자와 협의를 통해 지역 업체 참여를 유도해야한다”며 “이를 위해선 시·군의 적극적인 협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판단”이라고 말했다.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