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중권 "토착왜구는 靑에 있었다…기업이 치러야 할 대가를 우리 세금으로 왜?"

최종수정 2020.11.01 13:00 기사입력 2020.11.01 10:43

댓글쓰기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청와대 모습./김현민 기자 kimhyun81@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청와대 모습./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한국 정부가 '기업이 강제징용 배상에 응하면 나중에 한국 정부가 전액 보전한다'라는 방안을 일본 정부에 제안했지만, 일본 정부가 수용하지 않았다는 아사히신문보도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청와대에 토착 왜구가 있었다"라며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달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관련 기사를 공유한 뒤 "토착 왜구는 청와대에 있었네"라며 "사실이라면 큰 문제가 될 겁니다. 청와대에서 국민을 속이려 한 셈이니"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반인륜적 범죄를 저지른 기업이 치러야 할 대가를 왜 우리 세금으로 대신 치러줘야 하나?"라며 반감을 드러냈다. 그는 "대신 치러야 한다면 일본 정부에서 할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죽창 들고 설치더니 이게 뭐 하는 짓인지"라며 글을 마쳤다.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청와대는 일본과의 관계 개선을 위해 '기업이 배상에 응하면 나중에 한국 정부가 전액 보전한다'라는 보충안을 일본 정부에 비공식적으로 타진했다. 이러한 방안은 올해 초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중심으로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 해결 방안을 검토했으며, '대법원판결을 존중한다'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의향을 근거로 내어졌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의 제안에 '기업의 지출이 보전되더라도 판결이 이행된다는 점에는 변함이 없기에 응할 수 없다'라며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일본 정부는 1965년 한일 청구권·경제 협력 협정에 따라 배상 문제는 이미 해결됐다면서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은 국제법 위반이라고 주장해왔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