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혜원 '나이트클럽 개업' 발언…野 잇따른 '비판'

최종수정 2020.10.25 18:53 기사입력 2020.10.25 18:53

댓글쓰기

21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이 놓여 있다. 사진 = 아시아경제

21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이 놓여 있다. 사진 =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진혜원 서울동부지검 부부장검사가 대검찰청 앞 윤석열 검찰총장 응원 화환을 '나이트클럽 개업'이라고 지칭한 가운데, 진 부장검사의 발언에 대한 야당의 지적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25일 진 부부장검사의 '나이트클럽 개업' 발언을 향해 "직속 상관인 검찰총장을 조폭 두목에 빗대 조롱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지만, 부부장검사는 직제상 명백한 검찰총장의 부하"라며 "검찰총장 응원 화환을 '조폭'의 나이트 개업으로 조롱했으니, 상급자에 대한 하급자의 공개 모욕은 최소한 징계가 불가피하다"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남국·김용민 의원을 따라서 '대깨문'(무조건 문재인을 지지하는 자들을 향한 비속어) 의 선봉장을 해주면 공천을 받을 것이라 생각하는 모양"이라며 "공천은 한참 남아있으니 '오버'하지 마라"라고 일침을 가했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화환을 보면 결혼식, 개업식을 떠올리는데 누군가는 나이트클럽을 떠올린다는 것을 알았다"라고 반박했다.

앞서 진 부부장검사는 지난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총장 응원 화환이 대검 앞에 놓인 사진을 게시하며 "서초동에 신 ○서방파가 대검 나이트라도 개업한 줄 알았다"라고 말했다. 그 후 다시 게시글을 올리면서 "자기 소유물을 도로에 방치한 것이 되는데, 까딱하면 징역 1년의 처벌을 받게 된다"라고 했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