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지검, 수사과정서 조서 작성 없앤다… 새 업무체계 시행

최종수정 2020.10.21 11:48 기사입력 2020.10.21 11:4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성필 기자] 광주지검이 수사 과정 중 조서 관행을 없애기로 했다. 지난 8월 여환섭 광주지검장이 "형사소송법 개정으로 수사와 공판 환경이 변화함에 따라 검찰 구조를 공판 준비 체제로 개편해야 한다. 검찰은 조서를 버려야 한다"고 강조한 데 따른 조치다.


광주지검은 21일 형사소송법 대원칙인 직접주의·공판중심주의를 실질적으로 구현하고 인권 보호기관으로서 책무를 완수하고자 새로운 업무 체계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수사 과정에서 조서를 작성하지 않고 재판에서 직접 신문한 진술 증거를 활용하기로 했다. 또, 검사가 사건관계인을 직접 조사하고 궁극적으로는 진술에 의존하지 않는 물증 중심의 수사 체계를 정착시킬 방침이다.

광주지검은 경찰 서류에 전적으로 의존하지 않고 직접 사건관계인의 진술을 듣고 물적 증거를 확인·수집하기로 했다. 특히 영장 청구의 경우 기존에는 경찰 수사기록만으로 판단했으나 담당 경찰관의 의견을 듣고 사건관계인을 면담하는 등 인권 보호 책무를 다할 방침이다. 영장 청구 필요성에 대한 의견서를 법원에 제출하거나 영장실질심사에 직접 출석해 의견을 제시하는 등 법률전문가로서 경찰의 수사를 종합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공소 유지에 집중할 수 있도록 검찰 업무의 중심을 공판 준비에 두고 업무 체계도 개편한다. 검사는 직접 사건관계인을 면담해 입증계획서, 증인신문 사항 등 공판에서 직접 활용 가능한 자료를 작성하고 수사관은 공판지원팀으로 재편성해 기록관리·증거수집·분석 등 물증 확보와 공판 지원업무를 전담한다. 업무 공간 역시 검사와 수사관이 별도의 공간에서 근무하는 '공판 준비형' 검사실로 개편해 운영 중이다.


광주지검 관계자는 "그동안 재판에서 공판 검사가 기소 유지를 담당해왔지만 앞으로는 기소 검사의 공판 참여를 대폭 늘릴 것"이라며 "법정 다툼이 치열한 사건은 원칙적으로 기소 검사가 직접 공소 유지에 책임을 지도록 직접 관여를 제도화했다"고 말했다.



조성필 기자 gatozz@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