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당 “文대통령, 보듬어야 할 대상은 北 아닌 우리 국민”

최종수정 2020.09.30 10:16 기사입력 2020.09.30 10:16

댓글쓰기

“제2·3의 최순실에 둘러싸여 있지 말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국민의당은 30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해하고 보듬어야 할 대상은 기세등등한 핵무장국 북한이 아니라 우리 국민”이라고 비판했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모든 국민이 열망하는 평화통일은 우리 스스로의 자긍심을 짓이겨 굴욕으로 빚어낼 수 있으리라고는 결코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변인은 “우리 청년들이 젊은 날의 시기에 북한과 대치상태에 있는 나라를 위해 기꺼이 군 생활을 감당하는 이유는 국민 한 사람의 솜털 하나라도 건드리는 자는 그가 누구든 반드시 용서치 않는다는 단호한 결기가 가득한 대통령의 모습을 기대하고 이 나라를 바르게 지켜냄이 최고의 대의이고 명분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안 대변인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이 누린 일반병이 상상할 수 없는 특혜도 당연하게 여겨지는 세상, 동조가 아닌 비판하는 세력은 적폐로 낙인찍어 민주주의를 도살해버린 정치 등 지금의 모습이 대통령이 꿈꾸었던 세상은 아닐 것”이라며 “늘 입으로만 주창하던 공정과 정의가 살아 숨 쉬는 복된 대한민국의 기틀을 다시 바로 세워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안 대변인은 “부디 문 대통령은 이번 추석 명절 기간만이라도 제2·3의 최순실에게 둘러싸여 있지 말고 북한을 향한 구걸이 아닌 구국의 길을, 경제 파국이 아닌 경제 대국의 길을, 분열이 아닌 국민 통합의 길을 깊이 고민해달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