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수소전기차·수소연료전지' 수출 본격화

최종수정 2020.10.01 08:00 기사입력 2020.10.01 08: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현대자동차가 수소전기 완성차 및 핵심부품 수출에 잇달아 성공하며 수소에너지를 활용한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나섰다. 친환경차 선진국인 유럽 시장에 수소전기트럭과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수출하는가하면 산유국인 중동 사우디아라비아에 수소전기차를 수출하는 의미있는 성과도 냈다.


1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지난 27일 현대차는 울산항에서 사우디아라비아(이하 사우디)로 수출하는 수소전기차와 수소전기버스를 선적했다. 이날 사우디로 향한 차량은 수소전기차 넥쏘 2대와 수소전기버스 일렉시티 FCEV 2대 등 총 4대다.

이번 수출은 산유국 중동에 수소전기차를 수출한 첫 번째 사례이며 특히 수소전기버스 일렉시티 FCEV의 경우 해외 지역 첫 수출이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


수출 대상은 사우디의 글로벌 종합 에너지 화학 기업인 '사우디 아람코'다. 현대차는 지난해 6월 아람코와 사우디 내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이번에 공급되는 넥쏘와 일렉시티 FCEV는 사우디 현지에서 시범운행을 통해 실증사업에 활용될 예정이다.


사우디 아라비아로 수출되는 ‘넥쏘’와 ‘일렉시티 FCEV’의 모습/사진=현대차

사우디 아라비아로 수출되는 ‘넥쏘’와 ‘일렉시티 FCEV’의 모습/사진=현대차



앞서 현대차는 친환경차 도입의 선진 지역인 유럽에 수소전기트럭과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수출에 성공한 바 있다. 지난달 16일에는 부산항을 통해 수소연료전지 4기를 유럽 2개국에 수출했으며, 지난 7월에는 수소전기 대형트럭 '엑시언트' 10대를 선적해 스위스로 수출했다.

현대차 가 수출한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은 수소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넥쏘에 탑재되는 95kW급 연료전지 시스템이며, 이를 수입한 스위스 수소저장 기술 업체 GRZ테크놀로지와 유럽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활용한 비상 전력 공급용 및 친환경 이동형 발전기를 제작할 계획이다.


또한 스위스로 수출에 성공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34t급 대형 카고 트럭으로 2개의 수소연료전지로 구성된 190kW급 수소연료전지시스템과 최고출력 350kW(476마력)의 구동모터를 탑재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다양한 수소전기 양산차 뿐만아니라 수소연료전지 시스템까지 수출에 성공하며 비 자동차부문으로 수소에너지의 활용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며 "꾸준한 수출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수소전기차 보급을 늘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