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수원, 원자력기관 간담회…"8兆 체코원전 수주 협력강화"

최종수정 2020.09.29 17:36 기사입력 2020.09.29 17:36

댓글쓰기

정재훈 사장 "체코 원전수주 등 수출 위해 유관기관 협력 반드시 필요"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윤동주 기자 doso7@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은 29일 '2020년도 제3차 상생·소통을 위한 원자력 유관기관 대표 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간담회엔 정재훈 한수원 사장을 비롯해 한전KPS , 한국전력기술, 한전원자력연료, 두산중공업 등 원자력 유관기관 및 국책연구소 등 12개 기관의 경영진과 교수가 참여했다.

간담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에 따라 서울·대전·경주 3개 지역을 화상으로 연결해 진행했다.


동반 성장, 지역 상생, 소통·협력 등에 대한 각 기관의 활동 실적을 돌아보고 최근 원자력 현안을 공유했다.


참가자들은 특히 제2의 원전 수출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체코 신규 원전 건설 사업에 대해 의견을 나누며 유관기관 간 소통과 협력을 한층 강화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체코 원전 사업비는 약 8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이 때문에 정 사장이 직접 체코를 방문해 정·관·재계 인사들과 한·체코 원전 분야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기도 했다.


정 사장은 "원전 산업 발전을 위해선 원전 수출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내야 한다"며 "성공적인 수출을 위해선 유관기관 간의 공고한 소통과 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체코 두코바니 원전 전경.(사진제공=한국수력원자력)

체코 두코바니 원전 전경.(사진제공=한국수력원자력)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