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제원, 秋아들 무혐의에…“정권 교체되면 진실 드러날 것”

최종수정 2020.09.29 12:15 기사입력 2020.09.29 12:15

댓글쓰기

"추미애, 가만히나 있지…민망하지도 않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29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들의 군 휴가를 둘러싼 각종 의혹이 무혐의 처리가 나자 ‘근거없고 무분별한 정치공세였다’고 한 것에 대해 “가만히나 있지, 민망하지도 않나”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추미애 구하기에 총동원된 국방부와 법무부와 검찰의 찰떡공조가 눈물겹다”며 “드러난 의혹에 대한 최소한의 규명도 하지 못한 채 천연덕스럽게 ‘닥치고 무혐의’를 발표한 대한민국 검찰의 모습에 더 이상 비판할 가치도 느끼지 못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의원은 “스쳐지나가는 실바람에도 드러누워 버리는 갈대처럼, 한 줌 권력 앞에 납작 조아린 검찰의 모습이 처량할 따름”이라며 “정권 교체 외엔 이 정권이 묻어버리고 있는 권력형 사건들에 대한 진실을 밝혀낼 길이 없다. 정권이 교체되는 날, 진실은 반드시 그 실체를 드러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