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주재 긴급 안보장관회의…"남북 공동조사 요청" (종합)

최종수정 2020.09.28 09:34 기사입력 2020.09.27 17:37

댓글쓰기

국방부장관 국정원장 등 참석…"중국 당국과 어선에도 시신과 유류품 수습 협조 요청"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청와대는 27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의 긴급 안보장관회의를 열고 우리 공무원이 북측 해역에서 총격을 받고 숨진 사건과 관련한 조속한 진상조사를 위해 북측에 공동 조사를 요청하기로 했다.


서주석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남과 북이 각각 파악한 사건 경위와 사실관계에 차이점이 있으므로 조속한 진상 규명을 위한 공동 조사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서 사무처장은 "오늘 오후 3시부터 4시30분까지 대통령께서 긴급 안보관계 장관회의를 주재했다"면서 회의 결정 사항을 전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서 사무처장은 "북측의 신속한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히면서도 진상 조사에 대한 노력을 당부했다.


서 사무처장은 "남과 북이 각각 발표한 조사 결과에 구애되지 않고 열린 자세로 사실관계를 함께 밝혀내기를 바란다"면서 "이를 위한 소통과 협의, 정보 교환을 위해 군사통신선의 복구와 재가동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서 사무처장은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은 사실 규명을 위해서나 유족들에 대한 인도주의적 배려를 위해 최우선적으로 노력을 기울여야 할 일"이라며 "남과 북은 각각의 해역에서 수색에 전력을 다하고, 필요한 정보를 교환함으로써 협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 사무처장은 "NLL 인근 해역에서 조업 중인 중국 어선들도 있으므로, 중국 당국과 중국 어선들에 대해서도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에 협조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 주재 긴급 안보관계 장관 회의는 서욱 국방부 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노영민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이 참석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