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선 핵심상권 '청진동' 일대 유물 700여점 최초공개

최종수정 2020.09.23 06:00 기사입력 2020.09.23 06:00

댓글쓰기

한성백제박물관, 11월29일까지 '발굴, 그 후: 청진지구' 온라인 특별전
시전거리 재현하고 도자기·화폐 전시 … 왕비가 사용한 '내교인' 첫 선

한성백제박물관이 공개하는 청진동 일대 유물

한성백제박물관이 공개하는 청진동 일대 유물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조선시대 핵심 상권인 시전(市廛)이 있었던 핫플레이스, 서울 종로구 청진동 일대에서 발굴·출토된 유물 700여점이 최초 공개된다.


한성백제박물관은 오는 25일부터 11월29일까지 '발굴, 그 후: 청진지구' 특별전을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서울 청진동, 서린동, 송현동, 관훈동, 장교동, 통의동 등에서 2010~2018년 출토된 유물 6200여점 중 700여점을 엄선한 전시다.

서울시는 2000년대 들어 도심 활성화 전략 및 재개발 사업을 추진하면서 '4대문 안 문화유적 보존방안'에 따라 문화유적을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해 왔다. 돈의문역사관과 공평도시유적전시관, 군기시유적전시실, 명동성당 유적전시관 등은 유구를 보존 조치하고 전시관을 개관했으며, 종로 청진동, 서린동, 장교동 유적은 건물 로비나 공개 부지를 활용해 유구 일부를 전시하고 있다.


특히 청진동을 중심으로 한 '청진지구'는 조선시대 관영 상점인 시전이 있던 핵심 상권이자 조선 최대의 상설 시장이 자리했던 곳인 만큼 당시의 경제생활상을 살펴볼 수 있는 유물이 다수 출토돼 기대를 모았다.


청진지구 발굴 유물은 시전에서 판매했던 분청사기, 백자, 청화백자와 같은 도자기류와 무게를 측정하는 저울과 추, 조선시대부터 일제강점기까지의 금속화폐 등 당시 시장 상인들과 백성들의 모습을 상상할 있는 다양한 유물들로 구성된다. 전시실엔 물건을 판매했던 시전행랑 중 사기전(도자기 상점)을 재현해 분청사기, 백자 등을 팔았던 시장 느낌을 그대로 살렸을 뿐 아니라 시전 뒷골목에 살았던 사람들의 전통 한옥까지 재현했다.

가장 주목할 유물은 조선시대 왕비가 사용한 결재용 인장 '내교인(內敎印)' 2과(점)이다. 2018년 통의동 70번지 유적에서 출토된 유물로, 제작 시기는 19세기 후반으로 추정된다. 도장 윗부분에 사자 형상의 손잡이(인뉴)가 부착돼 있고, 도장 면에는 왕비의 인장을 뜻하는 '내교(內敎)'가 새겨져 있어 왕비가 사용했던 도장임을 알 수 있는 보물급 유물이다.


이번 특별전은 한성백제박물관 홈페이지와 유튜브 채널로 공개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해제되면 사전 예약제로 현장을 관람할 수도 있다.


특별전과 연계된 강연으로 '유적발굴로 복원한 한양 풍경'도 10회 진행된다. 박물관 홈페이지에서 신청하거나 박물관 교육홍보과로 문의하면 된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