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혼여행 중에 익수자 구조…대전시, 김태섭 경장에 표창패 수여

최종수정 2020.09.22 13:27 기사입력 2020.09.22 13:27

댓글쓰기

대전시 제공

대전시 제공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신혼여행 중에 익수자를 구조한 경찰관에게 표창패가 수여됐다. 주인공은 대전지방경찰청 소속 김태섭(32·사진) 경장이다.


대전시는 22일 허태정 대전시장이 김 경장에게 ‘의로운 시민’ 표창패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김 경장은 지난 1일 신혼여행으로 찾은 제주도 중문 색달해수욕장에서 의식을 잃은 채 파도에 휩쓸린 A씨를 발견하고 망설임 없이 구조에 나섰다.


당시 현지에는 태풍 마이삭의 영향으로 파도가 거셌던 상황으로 자칫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 있었다.


하지만 김 경장의 신속한 구조와 김 경장 부인의 119신고로 의식을 잃었던 A씨는 구조 직후 응급조치를 받아 소생할 수 있었다는 후문이다.

신혼여행 중에 자신조차 위험에 처할 수 있는 상황에서 타인의 생명을 구한 것이다.


이 같은 사실을 인지한 시는 최근 ‘의로운 시민 공적심사위원회’를 열어 김 경장에게 표창패를 수여하는 것을 정하고 허 시장이 직접 표창패를 수여하는 자리를 가졌다.


허 시장은 “자신의 위험을 감수하고 인명을 구하는 데 적극 나선 김 경장의 용기와 행동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우리 지역에서 김 경장처럼 의로운 행동을 몸소 실천해 서로를 보호하고 보살피는 아름다운 일들이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 경장은 “국민을 보호하고 지켜야 할 경찰로서 당연한 일을 했을 뿐”이라며 “앞으로도 시민안전을 지키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갈음했다.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