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역사상 최악의 이해충돌 사건" 與, 박덕흠 '제명 압박' 총공세

최종수정 2020.09.21 15:16 기사입력 2020.09.21 15:16

댓글쓰기

성일종 "이상직·윤미향·김홍걸·박덕흠 다 묶어 특검하자"
진중권 "국민의힘 즉각 조치 취해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 당시 피감기관들로부터 공사를 특혜 수주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이 해명 기자회견을 위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으로 입장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 당시 피감기관들로부터 공사를 특혜 수주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이 해명 기자회견을 위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으로 입장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피감기관으로부터 수천억원대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는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의 제명을 결단하라고 야당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국민의힘 일부에서도 박 의원에 대한 의혹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국민적 공분에 걸맞은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신동근 민주당 최고위원은 21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공직자윤리법, 부패방지법 위반일 수 있고 제3자 뇌물죄에 해당할 수도 있는 국회 역사상 최대이자 최악의 이해충돌 사건"이라며 "국민의힘이 정당한 조치를 발 빠르게 취해야 한다"며 박 의원의 제명을 촉구했다.

노웅래 최고위원도 같은 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장관직을 내놓으라며 남의 티끌에 난리를 치더니 제 눈의 들보는 모른 척한다"며 "박 의원 일가가 의원재직 기간에 피감기관으로부터 수주한 공사대금이 무려 3천억원이나 된다. 국민의힘이 정말 국민의 힘을 두려워한다면 부정부패·비리 척결 차원에서 단호히 조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원욱 의원은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서 "원천적으로 이해충돌 방지법도 필요하고, 국회에 이해충돌과 관련된 상임위에 들어가지 못하게 하는 것도 필요하다"며 "민주당이나 야당이나 할 것 없이 더 단호한 조치를 잘못된 의원들에게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소영 의원은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에서 국민의힘을 향해 "문제가 있는 꼬리라면 일단 자르기라도 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올바른 태도"라고 지적했다.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사진=연합뉴스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박 의원에 대한 당 내부의 적절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성일종 비상대책위원은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문제가 된다고 한다면 더불어민주당 이상직 의원, 윤미향 의원, 김홍걸 의원에 박덕흠 의원까지 누구든 다 묶어서 특검 같은 걸 하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성 의원은 다만 "여당의 이상직·윤미향 의원도 문제가 많이 있는 거로 나왔는데 제명절차를 안 하고 있다. (박 의원에 대한 제명 요구는) 여당에서 하는 정치적인 공세라고 본다"며 "특검을 해서 정말 이런 것들이 국민적 의혹으로 있는지 공정하게 국민들께서 판단할 수 있도록 하는 것도 좋겠다"고 말했다.


박수영 의원도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에서 "김홍걸 의원 건과 똑같은 방식으로 처리돼야 한다"며 "오늘 오후에 본인이 해명한다고 하는데, 그게 충분하면 괜찮고 충분하지 않으면 저희 당 윤리위원회에서 조사해야 할 것이다. 어디까지가 진실이고, 어디까지가 가짜인지를 밝혀내는 것이 우선 급선무"라고 말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눈치 보면서 미적미적거리는 모양인데, 국민의힘은 즉각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소속 의원의 비리 의혹에는 무관용의 원칙으로 해야 한다. 특히 야당에게는 더 엄격하게 도덕과 윤리의 기준이 필요하다. 그래야 권력을 제대로 견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날 박 의원 의혹과 관련해 당내 긴급 진상조사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구두 브리핑을 통해 "이런 사안에 대해서 조사 경험, 전문 능력이 있는 검찰과 경찰 출신, 예산 조달 공공 수주 등에 관한 전문 정책 능력 경험을 갖춘 원내외 인사로 구성된 특위"라며 "신속하게 진상을 밝혀내서 합당한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