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전·세종·충남 中企 10곳 중 6 “추석 상여금 지급 곤란”

최종수정 2020.09.20 15:01 기사입력 2020.09.20 15:01

댓글쓰기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강화했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하향 조정된다. 다만 추석 연휴기간이 관건으로 예상되는 만큼 방역 조치를 강화에 확산에 대응할 예정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사회적 피로도와 함께 그간 확인된 방역조치의 효과 등을 감안했다”며 “앞으로 2주간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조정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산책하는 시민들의 모습./김현민 기자 kimhyun81@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강화했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하향 조정된다. 다만 추석 연휴기간이 관건으로 예상되는 만큼 방역 조치를 강화에 확산에 대응할 예정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사회적 피로도와 함께 그간 확인된 방역조치의 효과 등을 감안했다”며 “앞으로 2주간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조정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산책하는 시민들의 모습./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 대전·세종·충남 지역 중소기업 10곳 중 6곳은 올 추석 명절 상여금을 주지 못하거나 지급을 고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중소기업중앙회 대전·세종·충남지역본부가 지역 71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를 보면 업체 중 42.3%만 추석 상여금 지급 계획을 갖고 있다고 답했다.

상여금을 주지 않는 업체는 36.7%, 아직 결정을 못 한 업체는 21%로 각각 나타났다.


자금 사정 곤란을 호소한 업체는 지난해 62.7%보다 2.1%포인트 늘어난 64.8%로 집계됐다.


이는 2016년부터 최근 5년 사이 가장 높은 수치다.

가장 큰 원인으로는 판매 부진(84.8%)이 꼽혔는데, 특히 71개 업체 모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추석 자금 사정 곤란에 영향을 미친다"고 입을 모았다.


명절 필요자금 규모에 대한 질문에는 평균 1억840만원이라고 응답했다.


필요자금 중 부족한 금액은 평균 6천360만원으로, 필요자금 대비 부족률이 58.7%로 조사됐다.


자금 확보 방침으로는 '대책 없음'(53.5%), '결제 연기'(34.9%), '납품 대금 조기 회수'(27.9%) 순이었다.


'대책 없음'은 지난해 대비 24.1%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중소기업 자금 조달에 대한 금융기관 지원확대가 필요하다는 것이라고 중기중앙회 지역본부 측은 지적했다.


전원식 중기중앙회 대전세종충남중소기업회장은 "코로나로 인한 판매부진에 따른 내수침체, 대외여건 불확실성 증가, 투자 및 수출부진 등 경기 하방 리스크가 확대되면서, 중소기업들의 자금 사정도 악화되고 있다"면서 "또한 추석을 앞두고 금융당국에서 추석 자금이 원활히 공급될 수 있도록 특별자금을 지원하는 등 면밀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