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이노텍, 코로나 탓에 사회공헌활동 '온택트' 전환

최종수정 2020.09.17 08:49 기사입력 2020.09.17 08:49

댓글쓰기

정철동 LG이노텍 대표이사

정철동 LG이노텍 대표이사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LG이노텍은 대표 사회공헌활동인 '주니어 소나무(소재·부품 꿈나무)교실' 프로그램을 온택트(Ontact·온라인 대면) 방식으로 전환한다고 17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대면 방식의 봉사활동이 어려워져서다.


주니어 소나무 교실은 어린이 및 청소년의 교육을 지원하는 LG이노텍의 사회공헌활동이다. 어린이와 청소년을 푸른 소나무와 같이 바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취지다.

이를 위해 LG이노텍은 여성가족부와 업무 협약을 맺고 '방과후아카데미'에 참가한 청소년들을 7년 간 지속 지원해오고 있다. 그동안 LG이노텍은 주니어 소나무 교실을 통해 과학교실 운영 및 도서 지원, 아동 복지시설 대상 학습 및 문화체험 지원, 지방자치단체 시설 개선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해왔다.


온택트 전환에 따라 '소재·부품 과학교실'은 LG이노텍 임직원이 직접 강사로 참여해 방과후아카데미 학생들을 대상으로 LG이노텍의 사업 분야인 소재·부품 기술을 주제로 한 동영상 강의를 제작할 계획이다. 학생들은 각자 집에서 동영상 강의를 시청하며 택배로 미리 전달받은 실험 키트를 만들고 체험해볼 수 있다. 기존에는 LG이노텍 직원들이 방과후아카데미를 방문해 한번에 20여명의 학생들이 참여하는 대면 수업을 진행해왔다.


올해부터 새롭게 추진하는 '청소년 진로 코칭 프로그램'도 화상으로 실시한다. LG그룹 계열사 임직원들로 구성된 학습 모임과 연계해 진행하는 이 프로그램은 전문 코칭 자격증을 소지한 임직원들이 화상으로 학생들과 1대1 진로 코칭을 진행한다.

또 노후된 방과후아카데미 교실의 리모델링을 추진하는 한편, 온라인 학습에 필요한 노트북, 태블릿 PC 등 IT 기기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LG이노텍은 주니어 소나무 교실 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올해 지원 규모를 6억원으로 늘렸다. 코로나19로 학교에 가지 못하는 돌봄 취약계층 청소년들을 적극 돕기 위해서다. 방과후아카데미는 지난해 7개 지역 12개소에서 올해 50개소로 확대됐고, 참여 학생 수도 240명에서 1000명으로 늘었다.


심민철 여가부 청소년정책관은 "코로나19로 인한 등교 중단으로 돌봄 취약계층 청소년들의 학업 격차가 우려돼 이에 대한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다양한 비대면 활동 프로그램을 통해 적극 지원해주고 있는 LG이노텍 임직원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희전 LG이노텍 경영지원담당(상무)은 "코로나19로 평소보다 더욱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청소년들이 주니어 소나무 교실 프로그램을 통해 밝고 건강하게 성장하며 각자의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