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의 에너지 위너상'…삼성-LG전자, 싹쓸이

최종수정 2020.08.10 12:10 기사입력 2020.08.10 12:10

댓글쓰기

8개 제품 본상…업계 최다 기록

'제23회 올해의 에너지 위너상'에서 삼성전자의 '크리스탈 UHD TV'(왼쪽)가 '에너지 대상 및 국무총리상', LG전자의 상업용싱글냉난방기(오른쪽)가 ‘에너지 대상 및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각각 수상했다.

'제23회 올해의 에너지 위너상'에서 삼성전자의 '크리스탈 UHD TV'(왼쪽)가 '에너지 대상 및 국무총리상', LG전자의 상업용싱글냉난방기(오른쪽)가 ‘에너지 대상 및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각각 수상했다.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제23회 올해의 에너지 위너상'에서 나란히 8개 제품 본상을 수상했다. 업계 최다 기록이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75형 '크리스탈 UHD TV'가 소비자시민모임과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한 올해의 에너지 위너상에서 '에너지 대상 및 국무총리상'에 선정됐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시스템에어컨 4Way 카세트 냉난방기'에 이어 2년 연속 최고상을 받았다. 그랑데 건조기 AI'는 '에너지 효율상', '비스포크 식기세척기'는 '에너지 기술상'을 받았다.


이밖에도 제품 사용 빈도에 따라 모터 속도를 조절해 에너지 손실을 막아주는 고효율 인버터 컴프레서를 적용한 '비스포크 냉장고', 균일하게 바람을 보내주는 유로(바람길) 설계 기술을 탑재한 '무풍 에에컨 벽걸이 와이드' 등이 '에너지 위너상'을 받았다.


LG전자는 상업용 싱글 냉난방기가 '에너지 대상 및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 고출력 양면 발전 태양광 모듈이 '에너지 대상'을 수상했다. LG전자는 올해 8개 제품 본상을 비롯해 2017년 5개, 2018년 7개, 2019년 8개 등 4년 연속 업계 최다 수상이다.

상업용 싱글 냉난방기는 독자적인 증발기액분리 기술과 베이퍼 인젝션 기술을 적용해 기존 자사 제품보다 냉방 효율은 최대 20%, 난방 효율은 최대 37% 높였다.


LG전자의 트롬 워시타워, 휘센 인버터 제습기, 디오스 양문형 얼음정수기냉장고, 디오스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퓨리케어 상하좌우 정수기, 트롬 세탁기 씽큐 등도 본상을 받았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