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英, 브렉시트로 북아일랜드간 무역장벽 해소에 5500억원 투자

최종수정 2020.08.07 19:03 기사입력 2020.08.07 19:03

댓글쓰기

영국 정부, 상품교역에 필요한 각종 서류절차 해소 위해 지원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영국 정부가 오는 9월부터 영국 본토로부터 상품을 수입하는 북아일랜드 기업에 수입 및 안전성 싱고 등 각종 서류 절차를 무료로 제공한다.


올 연말이 시한인 브렉시트(Brexitㆍ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전환기간 종료를 앞두고 향후 영국 본토와 북아일랜드 사이에 세워질 통관 및 관세 국경으로 인한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다.

7일 AFP통신 등에 따르면 마이클 고브 영국 국무조정실장이 이날 북아일랜드를 방문해 '무역협정 지원 서비스'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에 따르면 9월부터 영국에서 북아일랜드로 넘어가는 물품의 수입, 안전성, 보안 관련 신고를 포함한 각종 필요한 서류 작업에 영국 정부가 2억파운드(약 3100억원)를 지원한다. 또 이를 간소화 하는 디지털 기술 개발에도 추가로 1억5500만파운드(약 2400억원)을 투자한다는 구상이다.


고브 국무조정실장은 "모든 기업의 수입절차를 무료로 대신 처리하는 서비스"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영국 정부는 영국이 유럽연합(EU)으로부터 완전히 떨어져 나갈때를 대비해 국경 관리 시스템 구축에 7억500만파운드(약 1조1000억원)을 투자한다고 발표하면서 북아일랜드와 관련해서는 별도 계획을 내놓겠다고 설명한 바 있다.


영국은 지난 1월말 EU를 탈퇴하면서 내년부터 EU회원국인 아일랜드와 영국에 속한 북아일랜드 사이에도 관세 및 통관 국경이 세워지게 됐다. 북아일랜드를 포함한 영국 전체가 내년 EU 관세동맹에서 탈퇴하면서 법적인 관세 국경이 생긴 것이다.


그러나 양측은 합의를 통해 실질적으로는 영국과 아일랜드섬 사이에 관세 국경을 세우기로 했고, 이에 따라 상품은 영국 본토에서 북아일랜드로 진입하는 시점에 통관 절차를 거치게 된다.


아울러 영국 본토에서 북아일랜드로 건너가는 상품은 EU와의 규제 일치 여부를 확인받게 된다.


영국 정부는 이날 통관 지원과 별도로 아일랜드섬의 평화와 번영, 화해 프로젝트에 3억 파운드(약 4700억원)를 추가 지원한다고 밝혔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