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정 "윤석열, 그 자리에 있는 것이 마땅한가"

최종수정 2020.08.07 15:11 기사입력 2020.08.07 10:20

댓글쓰기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17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최고위원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17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최고위원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변호사 출신인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검찰 우선주의자"라며 즉각 사퇴를 요구했다.


이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저는 이전에라도 윤 총장이 그 자리에 있어선 안 된다고 생각했던 사람"이라고 했다.

이어 "윤 총장이 왜 지금까지 남아서 검찰개혁의 걸림돌이 되는 그 상징으로 버텨야 하는가에 대해서 근원적으로 생각을 해 봐야 된다"며 "윤 총장이 1년을 버티면서 막아온 것이 무엇인지 스스로가 (돌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윤 총장이) 자신의 위상과 책무를 명확히 알고 있는 사람으로서의 '검찰주의자'이기를 바랐는데, 지켜본 윤 총장은 그야말로 그냥 '검찰 우선주의'였다"라며 "저는 검찰이 차지하고 있는 우리 헌법 체계에서의 위상을 깡그리 무시했다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윤 총장이 애정을 갖고 있는 검찰 조직을 위해 그 자리에 있는 것이 마땅한가"라며 "검찰의 명예가 사실은 명예라는 말을 갖다 붙이기도 민망할 정도로 국민의 신뢰를 잃은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윤 총장을 향해 "이 상황에서 스스로가 그 역할을 하고 있는지 반추해 본다면 하루도 그 자리에 있을 면목이 없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민망할 것 같다. 스스로 돌아봤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또 진행자가 "윤 총장은 어느 편이든 상관없이 살아 있는 권력을 수사해 온 총장이라는 평도 있다"고 하자, 이 의원은 "윤 총장 스스로 살아 있는 권력이 되어가고 있고, 측근과 가족까지 포함해서 여러 가지 사건들이 석연치 않게 수사되고 있다는 국민적 의혹이 높다"면서 "살아 있는 권력에 대한 몇 가지 수사로 윤석열 총장을 변호하기에는 좀 궁색해지는 상황"이라고 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