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용 "여성 인재 차세대 리더로"…수원 임직원 현장 간담회

최종수정 2020.08.06 16:00 기사입력 2020.08.06 16:00

댓글쓰기

일·육아 병행 애로사항 경청
여성 인재 확보 및 육성 강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후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을 찾아 육아를 병행하고 있는 여성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후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을 찾아 육아를 병행하고 있는 여성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경기도 소재 수원사업장을 찾아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여성 임직원들의 어려움과 애로사항을 경청하며 현장 경영을 이어갔다. 이 부회장이 현장을 찾은 건 지난달 30일 이후 일주일 만이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여성 임직원의 직장과 가정 생활의 변화 및 여성으로서 겪는 어려움 등을 경청하며 의견을 나눴다. 일과 삶의 균형, 남성 임직원들의 육아 분담 활성화와 여성 리더십 계발 방안 등 다양한 주제로 자유롭게 대화를 이어갔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산업은 물론 직장 생활, 가정 생활에도 큰 변화가 예상된다"며 "특히 코로나로 인해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여성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기회에 기존의 잘못된 제도와 관행은 물론 시대에 뒤떨어진 인식을 바꾸자"며 "잘못된 것, 미흡한 것, 부족한 것을 과감히 고치자"고 당부했다.


여성 인재 확보 및 육성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 부회장은 "유능한 여성 인재가 능력을 충분히 발휘해 차세대 리더로 성장하고, 롤모델이 될 수 있는 조직 문화를 함께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삼성은 임직원들이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업무와 자녀 양육을 원활하게 병행할 수 있도록 임신·출산·육아 등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제도를 마련해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모성보호인력을 대상으로 전면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자녀를 돌보기 위한 '가족돌봄 휴가'를 일수 제한 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긴급 조치를 한시적으로 시행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기준 여성 임직원 비중이 40.2%로 여성임원 비중은 2009년 0.76%에서 2019년 6.53%로 9배가량 증가했다. 또 여성 간부 비중도 같은 기간 동안 7.49%에서 14.67%로 2배가량 커졌다.


한편 이 부회장은 앞서 지난 6월 23일 수원 생활가전사업부를 찾아 소비자가전(CE) 부문 주요 경영진과 인공지능(AI), 정보통신기술(IoT) 등 신기술을 적용한 차세대 제품 개발 현황 등 현장 점검을 실시한 바 있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