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항공업계, 10월 대량해고 앞두고 "정부 지원금 더 달라"

최종수정 2020.08.03 10:13 기사입력 2020.08.03 10:1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오는 10월 대량해고를 예고한 미국 항공업계가 11월3일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정치권에 추가 지원금을 요청했다. 그렇지 않으면 대선에서 표심으로 심판하겠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다. 하지만 이미 항공업계에 대규모 정부자금이 투입된 상황에서 추가 지원이 이뤄질지에 대해서는 미지수다.


2일(현지시간) AP통신은 11월3일 대선을 앞두고 항공업계가 추가 정부 지원금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사라 넬슨 항공승무원협회 회장은 "궁극적으로 백악관이 해고의 책임을 지게 될것이며, 재선에 도전하는 공화당 상원의원 23명도 마찬가지"라고 경고했다.


앞서 지난 3월 미 정부는 올 가을까지 해고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타격을 입은 항공업계에 6개월간 급여 명목으로 320억달러(약 38조원)를 지원한 바 있다.


이 지원금에 대한 시효가 끝나는 날이 바로 10월1일으로, 여기에 맞춰 미 항공사들은 대량 해고를 예고했다.

미 항공업계의 정확한 감원 규모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회사별로 유나이티드항공은 이번주 3만6000여명의 직원들에게 해고통보서를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메리칸항공은 2만5000여명, 델타항공은 조종사 직군에서만 2500여명에게 해고통지서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13개 항공사 노조는 급여지급기한을 6개월 연장하기 위해 의회를 상대로 로비를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최종 결정권자인 백악관의 승인을 받을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미지수다.


게리 캘리 사우스웨스트항공 최고경영자(CEO)는 급여를 위해 이에 찬성하지만 워싱턴 정가에서도 찬성할지에 대해서는 의문이 남는다고 밝힌 바 있다.


캘리 CEO는 "지난 봄에는 의회, 행정부, 심지어 대통령까지 폭넓은 지지가 있었지만 이번에는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하원에서는 220명 이상의 의원들이 이 지원안에 대해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행정부는 항공업계에 대한 2차 구제안에 대해서는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