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코로나19 항체보유자 거의 없어…1∼2년 장기화 불가피"

최종수정 2020.07.12 18:19 기사입력 2020.07.12 18:19

댓글쓰기

정부가 수도권 방역강화 조치 기간을 무기한 연장한 12일 서울 마포구 경의선숲길공원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산책하고 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수도권에 대한 현재 강화된 방역관리체계를 연장하기로 했다”며 “종료기한은 한정하지 않고 수도권의 환자 발생추이가 한 자리 수로 줄어들을 때까지 계속 유지하게 된다”고 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정부가 수도권 방역강화 조치 기간을 무기한 연장한 12일 서울 마포구 경의선숲길공원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산책하고 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수도권에 대한 현재 강화된 방역관리체계를 연장하기로 했다”며 “종료기한은 한정하지 않고 수도권의 환자 발생추이가 한 자리 수로 줄어들을 때까지 계속 유지하게 된다”고 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향후 1∼2년 이상 장기화되는 것이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왔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코로나19 중화항체 형성 여부를 조사한 중간 결과를 보면 검사 대상자 3055명 중 0.033%인 단 1명만이 항체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항체를 가진 사람이 거의 없다는 것은, 달리 말하면 우리 사회가 집단면역을 형성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점을 알려준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유행은 유용한 백신이 나오기까지 1∼2년 이상의 장기화가 불가피한 상황"이라면서 "결국 우리 사회는 지금까지 해 온 것처럼 코로나19의 유행을 지속해서 억제해나가며 일상생활과 방역관리를 조화시켜 나가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박 1차장은 최근 2주간 비수도권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수도권을 앞선 상황에 대해 "수도권은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에 있고, 광주·호남권은 자체적으로 2단계를 시행하고 있다"면서 "광주권에서 수도권보다 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고 있기 때문에 이 정도 선에서 사태를 진정시켜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수도권의 지역사회 감염은 현재 줄고 있고 광주권도 이번 주 들어서는 비교적 안정세를 보이고 있어서 현재로서는 그 이상의 강화된 거리두기는 추가로 필요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최근 광주 배드민턴 클럽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선 "탁구장이나 배드민턴 같은 생활체육시설에 대해서는 아직 조치를 취하고 있지 않은데, 좀 더 전반적인 추이를 보면서 추가적인 조치의 필요성 여부를 판단하도록 하겠다"면서 "(중앙정부와 별개로) 광주에서는 배드민턴장에서 다수의 확진 사례가 나왔기 때문에 25일까지 전면적으로 실내 집단운동을 못 하도록 행정명령을 내린 상태"라고 했다.


정부는 앞서 줌바·태보·스피닝 등 격렬한 단체운동을 하는 실내운동시설을 '고위험시설'로 지정하고 방역관리를 강화한 바 있다.


한편 박 1차장은 향후 환자 급증 가능성에 대비해 치료체계를 정비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박 1차장은 "특정 지역에서 환자가 대규모로 발생하는 상황에 대비해 전국을 수도권, 충청권 등 6개 권역으로 나누고 권역별 병상공동 대응체계를 구축했다"면서 "환자별 중증도나 특성에 맞게 병상을 배정하도록 권역별로 거점전담병원을 지정하고 권역별로 병상을 통합·관리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도 중증환자를 치료할 의료인력과 시설·장비를 지속해서 정비하고 지역 내 감염병 대응체계를 조정하는 협의체를 운영하는 등 치료체계를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면서 "무증상·경증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생활치료센터도 (각) 권역이 공동으로 활용하게 하고 유사시를 대비해 생활치료센터를 지속해서 확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