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놀토' 영탁×장민호, '읽씹 안읽씹' 라이브로 등장…서로 향한 폭로에 예능감 ↑

최종수정 2020.07.12 19:02 기사입력 2020.07.12 14:06

댓글쓰기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박희은 인턴기자] 트로트 가수 장민호와 영탁이 넘치는 에너지로 예능감을 뽐냈다.


11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는 트로트 가수 장민호와 영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영탁과 장민호는 장민호의 신곡 '읽씹 안읽씹'을 부르며 등장했다. 붐이 "오프닝에 굳이 라이브를 하지 않아도 된다"고 하자 장민호와 영탁은 "오늘 첫 라이브라 저희도 남의 노래 부르는 느낌이 들었다. 안무도 방금 짠 것"이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읽씹 안읽씹'은 영탁이 작사, 작곡해 장민호에게 선물한 곡이다. 영탁은 '읽씹 안읽씹'을 장민호에게 선물한 이유에 대해 "형님이 평소에 젠틀하신 모습에 가려진 화가 좀 많으신 분"이라고 말했다.


이에 장민호는 "이런 소리를 들으면 화가 난다. 평상시엔 괜찮다가 이렇게 자극적인 이야기가"라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장민호는 영탁에 대해 "영탁이랑 같이 앉을 때는 하루는 오른쪽, 하루는 왼쪽에 앉아야 한다. 안 그러면 고막 밸런스가 안 맞는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장민호와 영탁은 방송 내내 틈만 나면 상황에 꼭 맞는 노래를 불렀다. 이들의 모습에 멤버들은 "로딩이 없이 바로 노래가 나온다. 기계 같다"고 감탄했다.


이날 1라운드 곡으로 붐의 '예쁘긴 했지'가, 2라운드에서는 레드벨벳의 '루키(Rookie)'가 문제로 출제됐다. 장민호와 영탁을 비롯해 멤버들은 당황스러움을 드러내면서도 의기투합해 정답을 맞히는데 성공했다.




박희은 인턴기자 aaa3417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