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합당 "서울특별시장(葬)은 피해자에 대한 민주당의 공식 가해"

최종수정 2020.07.12 11:53 기사입력 2020.07.12 11:5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12일 논평을 통해 "이해찬 대표의 발언, 전혀 다른 이야기도 나온다는 여성 정치인인 민주당 대변인의 언급, 그리고 서울특별시장(葬) 5일 장까지. 모두가 그분들이 고인과의 관계에만 몰두해 나온 현상"이라고 비판했다.


"피해자를 단 한 번이라도 생각했다면 할 수 없는 일들"이라는 것이다. 김 대변인은 또 "마치 가해자를 찾듯 피해자 색출작전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신상 털기에 확인 안 된 사진 유포까지. 2차 가해가 상상 이상으로 심각하다"고 짚었다.

그는 이어 "여기에 대대적인 서울특별시장(葬)은 피해자에 대한 민주당의 공식 가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고인을 잃은 충격, 이해한다. 민주당은 그러나 무엇이 진정으로 고인을 위한 길인지 다시 생각해보길 바란다"면서 "피해자의 말에 한 번이라도 더 귀 기울이고, 살피고, 배려하는 것. 그것이 여성 인권에 앞장서온 고인의 유지를 받드는 길일 것"이라고 했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