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마트해진 5060 百고객…온라인 서비스 자유롭게 활용

최종수정 2020.07.12 09:34 기사입력 2020.07.12 09:34

댓글쓰기

신세계 신선식품 2분기 온라인 매출
5060 비중이 53%

스마트해진 5060 百고객…온라인 서비스 자유롭게 활용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5060 고객이 백화점 스마트 쇼핑의 큰 손으로 부상했다.


12일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신선식품 장르 온라인 매출은 전년보다 207.2% 증가했다. 이 중 5060 고객들의 매출 비중이 53.0%로 2030(12.0%)세대보다 4배 이상 높았다.

신세계백화점이 지난해부터 시범 도입한 바코드 스캔 쇼핑 ‘스마트 코너’는 특히 5060 세대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이는 본점, 강남점 등 주요 점포 식품관에 도입한 간편 장보기 서비스다. 쌀, 생수 등 무거운 품목을 카트에 담을 필요 없이 스마트 코너에 있는 바코드만 꺼내 갖다 주면 계산대에서 바로 결제를 할 수 있다. 결제한 상품은 신세계백화점의 근거리 배송 서비스로 가져다 주거나 주차된 차량에 실어준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매장에 오래 머물고 싶지 않은 5060 고객들의 심리가 더해지며 올 2분기에만 약 30% 가량 이용 고객이 늘었다.


온라인몰인 SSG닷컴을 통해 결제하고 백화점에서 제품을 수령하는 ‘매직 픽업’ 서비스에서도 5060세대 이용이 늘고 있다.실제 전체 장르 2분기 매직픽업 실적을 살펴보면 5060 고객들의 매출 신장률이 90%에 육박했다. 백화점 아카데미 강좌를 듣는 개인 일정에 맞춰 매직픽업 서비스를 이용하거나 온·오프라인 구분 없이 혜택이 더 많은 쪽을 선택해 이용하는 고객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이 같은 분위기에 힘입어 신세계는 오는 19일까지 SSG 닷컴에서 ‘신세계 쓱콘 위크’를 열고 온·오프라인 고객 모시기에 나선다. SSG닷컴 내 백화점 페이지에서 식당가·즉석식품·스포츠 의류 등 원하는 장르의 품목을 최대 20% 할인된 가격으로 선결제 후 오프라인 매장에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이성환 신세계백화점 영업전략담당 상무는 “2030세대 못지 않은 디지털 친화력을 갖춘 중·장년층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행사를 기획했다”며 “백화점을 찾는 고객들이 안심하고 똑똑한 소비를 할 수 있도록 쾌적하고 안전한 매장 조성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