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용후핵연료재검토위 "전국의견수렴 1일차 마무리"

최종수정 2020.07.10 18:33 기사입력 2020.07.10 18:33

댓글쓰기

탈핵단체는 "중단" 촉구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가 10일 '사용후핵연료 전국단위 의견수렴 1차 토론회'를 하는 모습.(사진제공=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가 10일 '사용후핵연료 전국단위 의견수렴 1차 토론회'를 하는 모습.(사진제공=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는 사용후핵연료 중장기 관리 방안 마련을 위한 전국단위 의견수렴 1차 토론회 1일차 일정을 마무리했다고 10일 밝혔다. 탈핵단체는 토론을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재검토위는 이날부터 사흘간 시민참여단 510명을 대상으로 1차 종합토론회를 연다.

토론회는 중간저장시설·영구처분시설의 필요성과 사용후핵연료 관리 시나리오 및 관리 원칙에 대해 참여단이 토론하고 입장을 정리하는 자리다.


재검토위 관계자는 "시민사회계, 원자력계를 포함한 다양한 입장과 의견을 가진 전문가로 발표 및 토론 등에 참여하는 패널을 균형있게 구성해 전국 의견수렴 의제에 대한 토론과 질의응답이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재검토위에 따르면 지난 5일 진행했던 온라인 토론 방식의 미래세대워크숍(고교생 약 100명 참석) 영상 시청 및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 제시 등을 통해 충분한 수준의 토론이 이뤄졌다.

재검토위 관계자는 "종합토론회에 참여한 참여단은 지난 5월23일 오리엔테이션 이후 6주 이상의 숙의학습과 이날 토론참여 등을 통해 사용후핵연료 관리방안에 대한 상당한 수준의 이해도를 보여줬다"고 전했다.


이어 "재검토위는 국민과 지역주민에 대한 의견수렴이 공정하고 객관적 방식으로 충분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남은 종합토론회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료=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

자료=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



앞서 재검토위는 지난달 26일 정정화 전 위원장이 사퇴하자 김소영 한국과학기술원(KAIST) 과학기술정책대학원 교수를 새 위원장으로 지난 1일 선임했다.


정 전 위원장은 재검토위가 대표성을 확보하지 못한 채 구성돼 공론화 과정이 파행을 겪고 있다면서 자리에서 물러났다. 이후 위원 2명이 더 사퇴해 현재 김 위원장 등 10명으로 운영되고 있다.


한편 고준위핵폐기물전국회의, 탈핵시민행동 등 탈핵 단체들은 이날 코엑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용후핵연료 재검토 중단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정 전 위원장이 사퇴하는 초유의 사건이 벌어졌음에도 주관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는 실패한 공론화 계획을 강행하고 있다"며 비판했다.


이어 "산업부는 재공론화 취지가 무색하게 아무런 협의 없이 지역과 시민사회 등 당사자를 모두 배제한 채 사용후핵연료에 대해 잘 알지도 못하는 소위 중립 인사들로 재검토위를 출범시켰다"며 "모든 일정은 오로지 맥스터(사용후핵연료 보관시설)를 적기에 짓기 위한 시간표에 맞춰졌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재검토위원장 사퇴에도 일방적인 의견 수렴을 강행하는 것은 공론화를 빙자한 국가 폭력"이라며 "산업부 주관이 아닌 대통령 또는 국무총리 산하의 투명하고 독립적인 전담기구를 구성해 원점부터 공론화를 다시 시작하라"고 촉구했다.


재검토위는 다음달 1일 한 차례 더 종합토론회를 열 예정이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