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경찰, 성북동 인근 수색 중(종합)

최종수정 2020.07.09 21:55 기사입력 2020.07.09 19:48

댓글쓰기

박원순 서울시장이 7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 발족식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박원순 서울시장이 7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 발족식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송승윤 기자, 이정윤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소재 파악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의 딸은 이날 오후 5시17분께 '아버지가 4~5시간 전에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경력 2개 중대와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추적 중이다.

경찰 등에 따르면 박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 44분께 종로구 가회동 소재 시장 공관에서 나와 외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외출 당시 박시장은 어두운 색 점퍼, 검은 바지, 회색 신발과 검은 모자를 착용하고 검은 배낭을 메고 있었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4시 40분에 시장실에서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 만나 서울-지역 간 상생을 화두로 지역균형발전을 논의할 예정이었지만 서울시는 이날 오전 10시 40분께 면담 취소 사실을 알렸다. 휴대전화 위치추적 결과 박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는 성북구 모처에서 마지막으로 끊긴 것으로 알려졌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