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 총리 "중소·중견기업 주축의 '항아리형 경제' 돼야"

최종수정 2020.07.09 17:14 기사입력 2020.07.09 17:1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오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으로 중견·강소기업인 및 관련 전문가를 초청해 제11차 목요대화를 열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김염증)로 다방면에서 경제구조 전환을 위한 새로운 패러다임을 요구하고 있다"며 "중소·중견기업을 주축으로 허리가 튼튼한 '항아리형 경제'가 해법"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를 비롯한 참석자들은 이 자리에서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양극화로 성장과 혁신이 정체되는 상황을 극복할 방안 등을 논의했다.


중견기업학회 회장인 이홍 광운대 교수는 "중소기업에 집중된 지원제도가 중견기업으로의 성장을 막고 있다"며 "금융, 세제, 연구·개발 제도 등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