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화순군 ‘영암 3번 확진자’ 접촉자 ‘전수검사’ 실시

최종수정 2020.07.09 14:47 기사입력 2020.07.09 14:47

댓글쓰기

화순군 ‘영암 3번 확진자’ 접촉자 ‘전수검사’ 실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영균 기자] 전남 화순군(군수 구충곤)은 9일 전남 31번 확진자(영암 3번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가 재학 중인 초등학교 교사와 학생 등 100여 명에 대한 코로나19 전수 검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영암 3번 확진자는 영암군 금정행정복지센터에서 근무하는 공무원으로 언니, 조카와 함께 능주에 거주하고 있다.

언니는 영암군청 공무원,조카는 도곡에 있는 초등학교에 재학 중인 학생이다.


밀접 접촉자인 언니와 조카는 이날 오전 2시에 영암군보건소가 검체를 채취해 전남도보건환경연구원에 진단 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군은 영암 3번 확진자가 능주 부모님 집에서 접촉한 어머니 등 가족 3명에게 검체 채취를 의뢰했다.

또 이날 오전 중으로 밀접 접촉자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접촉자의 거주지·학교·아동센터에 대한 긴급 방역 소독을 완료했다.


조카와 동선이 겹칠 수 있는 도곡중앙초등학교, 도곡초등학교, 도곡숲정이 지역아동센터 교사와 학생 100여 명에 대해 예방적 차원에서 선제적인 코로나19 전수 검사도 진행하고 있다.


해당 학교와 아동센터의 등교와 이용을 중단 조치했다.


군은 신속한 진단 검사를 위해 하니움문화스포츠센터 제2주차장에 설치한 승차 이동형(Drive Thru)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구충곤 군수는 “광주·전남 지역에서 코로나19가 매우 빠른 속도로 확산하고 있어 상황이 그 어느 때보다 심각하고 엄중하다”며 “밀폐, 밀집, 밀접 고위험 시설의 출입을 삼가고 특히 종교시설 등의 소모임 등을 자제해 달라”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영균 기자 k1138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