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국FDA, 아이코스 ‘위험저감 담배제품’으로 인가

최종수정 2020.07.09 07:46 기사입력 2020.07.09 07:46

댓글쓰기

아이코스 화이트

아이코스 화이트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필립모리스인터내셔널(PMI)이 미국 FDA가 자사의 가열식 담배 제품인 아이코스를 ‘위험저감 담배제품’으로 마케팅 인가했다고 9일 밝혔다.


FDA는 인가 이유로 아이코스의 인체 유해물질 노출 감소가 공중보건을 향상 시키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점을 들었다.

이에 따라 아이코스는 미국 FDA의 위험저감 담배제품 마케팅 인가를 받은 최초이자 유일한 전자담배 제품이 됐다.


PMI는 앞으로 IQOS 마케팅에 있어 ▲아이코스 시스템은 담뱃잎을 태우지 않고 가열함 ▲담뱃잎을 태우지 않고 가열함으로 유해물질 발생이 현저하게 감소함 ▲과학적 연구에 따르면 일반담배에서 아이코스 시스템으로 완전히 전환한 흡연자에겐 유해물질의 인체 노출이 현저하게 감소함 등의 정보 사용이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PMI는 "이러한 FDA의 결정은 ‘아이코스가 일반담배 흡연보다 더 나은 대체 제품’이라는 국제적인 독립 과학기관들의 공통적인 의견에 부합하며 지난해 아이코스의 미국 내 판매를 인가한 결정의 연장선상"이라고 밝혔다. "특히 FDA의 결정은 각국 정부 및 공중보건을 담당하는 기관들에게 담배연기 없는 대체 제품을 어떻게 다르게 규제함으로써 공중보건을 향상 시킬 것인가에 대한 좋은 예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위험저감 담배제품 인가에는 ‘노출 저감’과 ‘위험 저감’ 두 가지 종류가 있는데, PMI는 이번에 노출 저감에 해당하는 인가를 받았다. 앞으로 PMI는 아이코스의 위험 저감 인가를 위해, FDA가 요청하는 추가 정보에 대해 적극적으로 협조할 예정이다.


앙드레 칼란조풀로스 PMI 회장은 "FDA의 결정은 공중보건 역사에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FDA의 결정으로 성인 흡연자들에게 ‘아이코스로 완전히 전환하는 것이 일반담배를 사용하는 것 보다 더 나은 선택’이라고 전할 수 있게 됐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아이코스는 태워서 피우는 일반담배와 근본적으로 다른 제품이므로, FDA가 그랬듯 이에 대한 규제 역시 차별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