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합당 "문재인 대통령 아들, 아파트 팔아 2억원대 시세차익"

최종수정 2020.07.05 16:18 기사입력 2020.07.05 16:18

댓글쓰기

원희룡 제주도지사 "강남불패 시그널, 정권 핵심에서 나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미래통합당 의원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가 서울 소재의 아파트를 팔아 수억원대 시세차익을 얻었다고 지적했다.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은 5일 보도자료를 내고 "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도 현 정부 부동산 정책의 수혜자"라며 "보유 중인 아파트를 팔아 시세차익 2억 3000만원의 수익을 올렸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에 따르면 준용씨는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신도림팰러티움’이라는 주상복합아파트 84㎡를 2014년 4월에 3억 1000만원을 주고 샀다. 6년 뒤인 2020년 1월에 5억 4000만원으로 되팔아 시세차익으로 2억 3000만원을 챙겼다. 아파트 매수가격과 비교하면 74%에 달하는 수익이다.


곽 의원은 "등기부등본에 따르면 준용씨가 2014년에 이 아파트를 살 당시 신한은행으로부터 대출을 받았고 등본상 채권최고액이 1억 6500만원으로 돼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직 대통령의 아들은 박근혜 정부 때 은행으로부터 대출을 받아 부동산을 샀는데 문재인 정부에 이른 지금은 대출을 받아 아파트를 사기도 어려워졌다"고 밝혔다.


배준영 통합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부동산값이 안정될 것이라 큰소리쳐 놓고 집값을 천정부지로 올려놓은 정부의 무능함에 국민은 혀를 찼다"며 "자신들은 다주택을 보유하며 집값 상승 덕을 본 표리부동에 분노했다"고 비판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도 페이스북에 "노영민 비서실장은 청와대 참모들에게 다주택자는 한 채만 남기고 팔라고 강하게 주문한 당사자다. 운동권 출신 586도 강남 아파트에 집착한다"며 "이념보다 돈에 집착하는 것"이라고 썼다.


원 지사는 "강남불패의 시그널이 정권 핵심에서 나온 것"이라며 "나는 강남 아파트 가진 정치인이 되지 않겠다"고 밝혔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