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놀면 뭐하니' 유재석X비X이효리X광희 '여름 안에서' MV 완성...싹쓰리 타이틀곡 연습(종합)

최종수정 2020.07.04 22:15 기사입력 2020.07.04 20:34

댓글쓰기

사진='놀면 뭐하니' 캡처

사진='놀면 뭐하니' 캡처



[아시아경제 강혜수 기자] 4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싹쓰리 멤버들과 광희의 '여름 안에서' 뮤직비디오가 공개됐다.


이날 유재석, 이효리, 광희는 듀스의 '여름 안에서' 뮤직비디오를 찍기 위해 비로부터 안무 교습을 받았다. 듀스의 춤을 완벽히 마스터한 비의 춤사위를 지켜본 유재석은 연신 "잘 춘다"며 감탄했다.

하지만 흥이 넘친 비가 고난이도 동작을 해보이자 유재석은 "그런거 하지마라"며 말렸다. 그러자 옆에서 유심히 살피던 이효리는 "비의 춤을 자세히 보니까 손가락 하나하나까지 신경을 쓴다"며 절도있는 비의 춤을 칭찬했다.


비는 가볍게 발차기하는 것부터 연습을 시작했다. 그때 옆에서 유재석이 같이 폴짝거리자, 이효리가 "메뚜기 춤 하지 말라"며 지적해 "아니라니까!"라며 유재석을 흥분시켰다. 그리고 다시 해보인 동작이 별반 다를게 없자, 광희와 이효리로부터 핀잔을 들었다.


또한 광희가 한 명씩 봐달라는 말에 유재석이 먼저 시작했는데, 옆에서 광희가 계속 이것저것 지적하자 유재석이 "꼴보기 싫다"고 내뱉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하면 중간에 이효리도 갑자기 춤 선이 풀어져 멤버들의 지적을 받았다. 비는 "제주도에 너무 오래 있었다"고 의아해했고, 유재석도 "왜 이렇게 춤 실력이 줄어든거냐"며 놀라는 표정이었다. 이효리 본인도 당황해하면서 다시 연습에 매진한 끝에 원하는 동작을 얻었다.


특히 광희는 쓸데없는 몸동작으로 멤버들을 초토화 시켰다. 지나친 고개 꺾기와 원래 동작에 없는 딱딱한 몸짓에 유재석은 "담백하게 해"라고 지적했고, 광희는 "이러라고 나 불렀냐"며 불만을 토로했다. 하지만 연이어 이효리의 동작을 본 광희는 "줌바댄스 같다"고 놀렸고, 멤버들은 "효리가 줌바댄스하면 다 간다"고 의기투합하기도 했다.


꽁트와 웃음이 난무하는 안무 연습이 끝나고 멤버들은 뮤직비디오 의상으로 갈아입고 본격 촬영에 나섰다. 이효리는 "의상을 맞춰 입으니까 그룹 느낌이 좀 난다"고 했고, 유재석은 "소속감이 좀 생긴다"면서 "역시 의상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곧 서로의 메이크업과 의상을 지적하며 디스에 나섰다. 그때 광희가 유재석 쪽에 있던 비치 파라솔을 이효리에게 가져다주며 "누나에게 너무 빛이 비친다"고 배려해 나머지 멤버들의 눈총을 받았다.


사진='놀면 뭐하니' 캡처

사진='놀면 뭐하니' 캡처



곧이어 멤버별로 개인 촬영을 진행했다. 이효리는 전직 아이돌다운 발랄하고 상큼한 동작을 이어갔다. 처음에는 오글거리며 민망해하던 멤버들도 "잘한다", "20대 핑클 나온다"며 응원했다. 그 여세를 몰아 비도 준비한 동작을 마음껏 펼치며 개인 촬영을 마쳤다.


와중에 부산스럽게 왔다갔다하는 광희를 보고 유재석이 "앉아있어라. 부산스럽네 정말"이라고 지적하자, 광희가 "방송에 도움이 될까 가봤다!"라고 답해 유재석을 폭소케했다.


이효리와 비의 촬영이 끝나고 드디어 유재석의 개인 촬영이 시작됐는데, 유재석의 경직된 표정에 광희는 "벌써 표정이 굳었다"며 불안해했다. 유니콘 튜브에 올라 촬영을 하게 된 유재석의 뒤뚱거리는 모습에 이효리는 "저것 때문에 마음껏 끼를 뽐내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비 역시 "유원지에 놀러온 아저씨 있지"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유재석이 계속 감을 못잡고 엇나가자 비는 "유산슬의 제스처가 나오고 있다"며 결국 유재석에게 조언을 해주러 나선다. 멤버들이 총출동해 잔소리를 늘어놓은 결과, 유재석은 겨우 개인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 이어 단체 촬영을 마치고 한강으로 가 요트 촬영을 이어갔다.


'여름 안에서' 뮤직비디오 촬영을 마친 싹쓰리 멤버들은 타이틀곡 녹음을 위해 '그 여름을 틀어줘' 작곡가 심은지를 만났다. 2008년 JYP에 입사했다는 심은지는 예전에 비를 한 번 만난적이 있다는 일화를 털어놨다.


단추를 명치까지 내리고 나타났다는 심은지의 증언에 비는 "내가 단추를 언제 거기까지 풀렀냐. 처음보자마자 섭섭하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리고 세 사람은 노래를 들으며 연습에 들어갔다.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강혜수 객원기자 weltebosh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