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립공원공단, 우이도 ‘풍성사구’ 출입금지 기간 연장

최종수정 2020.07.02 20:29 기사입력 2020.07.02 20:03

댓글쓰기

국립공원공단, 우이도 ‘풍성사구’ 출입금지 기간 연장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국립공원공단 다도해해상국립공원서부사무소(소장 이천규)는 이달 15일 종료 예정인 우이도 풍성사구의 출입금지 기간을 2025년 12월 31일까지로 연장한다고 2일 밝혔다.


전남 신안군 도초면에 위치한 우이도 풍성사구는 다도해해상국립공원의 대표 경관자원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풍성사구를 둘러싼 주변 환경의 변화(식생, 기상, 인공구조물, 인위적인 행위 등)로 사구 침식이 가속화되면서 그 가치가 하락하고 있다.


다도해해상국립공원은 우이도 풍성사구의 원형을 회복하고자 모래 이동 방해요인 제거 및 지형변화 모니터링 등을 지난 2011년도부터 시행해 사구 정상부에 모래가 쌓이는 효과를 얻었다.


그동안 모래 이동 방해요인을 제거해 사구 정상부에 모래가 퇴적되어 일부 복원성과는 있으나, 현재 사구 정상부의 퇴적된 모래가 성촌(북측)과 돈목(남측) 해변 방향의 사면을 따라 자연스럽게 퇴적량의 균형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

공원사무소 측에서는 사구 정상부의 일정한 사구 높이 유지에 방해되는 주요 인자가 파악된 상황으로 해당 요소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므로 정상적인 경관자원을 복원을 위해 출입통제 기간을 연장한다고 밝혔다.


오창영 다도해해상국립공원서부사무소 해양자원과장은 “사구 정상부에 지속적인 모래퇴적을 유도하고 과학적인 모니터링을 통한 관리 방향을 전환해 우이도 풍성사구가 원형을 되찾을 때까지 복원사업을 지속 시행할 것”이라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