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떨림 현상' 제네시스 GV80 디젤 모델 출고 늦어진다

최종수정 2020.06.05 18:25 기사입력 2020.06.05 18: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현대자동차가 디젤 엔진의 진동 결함 문제가 불거진 제네시스 GV80의 조치 방안 마련을 위해 차량 출고를 일시 중단한다. 해결 방안의 유효성 검증을 마친 이후 차주들에게 점검 일정 등을 추가로 공지할 예정이다.


5일 제네시스는 GV80 출고 및 계약 고객을 대상으로 디젤 엔진의 진동 불만과 관련해 최대한 빠른 조치를 취하고 출고 지연 기간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

제네시스는 "일부 차량에서 장기간 저속 저부하(가속 페달을 20% 미만으로 밟는 정도) 운행 중 간헐적으로 진동이 감지되고 있으나 안전과는 관련이 없다"며 "일부 차량에서 엔진 내 카본 이상 퇴적으로 인한 연소 불균형에 따른 간헐적 진동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제네시스는 제어 로직 프로그램 업데이트 등 해결 방안을 마련했으며 이와 관련한 유효성 검증을 시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검증된 조치 방안이 나오는대로 추가 점검 일정 등을 문자 메시지를 통해 공지할 계획이다.


출시 이후 수급에 어려움을 겪었던 GV80 디젤 모델의 출고는 이번 조치를 통해 더욱 늦어질 전망이다. 이날 기준 제네시스 GV80은 약 1만4000대가 출고됐으며 이중 8000여대가 디젤 모델이다. 아울러 현재까지 약 1만대의 GV80 구매자들이 차량 출고를 기다리고 있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출고 일정은 추후 개별 안내할 예정"이라며 최대한 빠른 조치를 통해 출고 기간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제네시스 GV80

제네시스 GV80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